프로야구 개막, 내달 20일 이후에나…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20-03-25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KBO, 코로나 위기속 '리그 기지개'
7일부터 타구단 무관중 연습경기


2020 프로야구 정규리그가 다음 달 20일 이후부터 개막전을 갖는다.

KBO 사무국과 프로 10개 구단 사장들은 24일 서울 야구회관에서 긴급 이사회를 열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4월 중으로 연기한 정규리그 개막 일정에 대해 논의한 결과 정규리그 개막을 4월 20일 이후로 연기하기로 했다.

당초 프로야구는 오는 28일 정규리그 개막을 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다음 달 중으로 시기를 미뤘고 재차 다음 달 20일 이후로 연기했다.

이와 함께 해외 스프링캠프 이후 자체 청백전만 진행해 왔는데 다음 달 7일부터 상대 구단과의 연습경기를 할 수 있게했다.

정부가 현재 학교 개학일을 다음 달 6일로 예정했기 때문에 KBO는 코로나19의 추이를 살피면서 개학일 다음 날인 7일부터 구단 간 연습 경기를 준비하게 했다.

류대환 사무총장은 브리핑을 통해 "KBO리그를 즐기지 못한 야구팬의 갈증을 풀어줄 수 있도록 KBO가 일정을 짜고 TV 생중계도 편성할 예정"이라며 "연습경기는 숙박 없이 가까운 지역에 있는 팀끼리 당일치기로 치르는 방안이 유력하다. 무관중 경기로 치를 것 같다"고 전망했다.

그러나 연습경기 도중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게 되면 2주간 경기를 중단하겠다는 방침과 동시에 개막 2주 전 정규리그 개막일을 확정한다는 기존입장은 유지했다.

여기에 프로 10개 구단은 팀당 144경기를 모두 치른다는 원칙을 유지하면서도 상황에 따라 리그를 축소 운용할 가능성도 나온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