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중계 NBC, 연기론에 가세… "IOC 결정 수용할 것" 부담 경감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20-03-25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올림픽 중계 주관방송사인 미국 NBC가 세계인의 안전을 위해 2020 도쿄올림픽 연기 결정이 나오면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보여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최종 결정에 부담을 덜어 줄 것으로 보인다.

NBC스포츠 대변인은 24일(한국시간) 미국 더 할리우드 리포터에 출연해 "이례적이고 전례 없는 상황에 우리는 도쿄올림픽 시나리오를 계획하려는 IOC의 결정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우리는 도쿄올림픽에 관해 IOC와 일본 정부, 세계 보건 당국의 결정을 지지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NBC는 지난 2011년 IOC와 43억8천만달러(약 5조5천억원)에 중계권 계약을 체결했다. 2014년에는 77억5천만달러(약 9조7천억원)를 추가 지급하고 2032년까지 연장 계약했다.

이미 도쿄올림픽 관련 광고 90%를 판매해 12억5천만달러(약 1조5천억원)를 받았다.

IOC에 가장 많은 영향력을 행사하는 미국올림픽·패럴림픽위원회(USOPC)에서도 올림픽 연기를 촉구했다.

USOPC는 성명을 통해 "설문조사에서 우리가 직면한 우려 사항을 해결할 만한 결과를 도출하진 못했지만 중요한 결론은 현재 코로나19 사태가 7월께 누그러지더라도 엄청나게 차질을 빚은 훈련 과정, 도핑 문제, 올림픽 출전권 획득 경쟁을 만족스러운 방법으로 풀 수 없다는 사실"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올림픽이 모든 선수에게 공정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치러지도록 IOC가 필요한 모든 절차를 밟게끔 독려하겠다"고 강조했다.

USOPC는 지난 주말 약 4천명의 선수를 대상으로 올림픽 연기 관련 설문을 진행해 대상자의 45%(1천780명)가 응답한 가운데 68%는 도쿄올림픽이 예정대로 열린다면 공정히 치러지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또한 응답자의 65%는 코로나19로 훈련에 심각하게 지장을 받거나 전혀 훈련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