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스포츠 '끝내 돌아오지 않았다'

신창윤 기자

발행일 2020-03-25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남자농구도 잔여일정 모두 취소
상금은 협력업체 직원 지원키로
배구·핸드볼 모두 조기 막내려

겨울철 실내 프로스포츠가 코로나19로 모두 조기 종료됐다.

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은 24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제25기 제4차 이사회를 열고 코로나19 확산으로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잔여 경기와 플레이오프까지 일정을 모두 취소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KBL은 지난 1일부터 코로나19 영향으로 정규리그 진행을 중단했고 29일 재개할 방침이었다. → 그래픽 참조

2020032401001252000065691

이로써 프로농구는 1997년 출범 이후 24번째 시즌 만에 처음으로 시즌을 마치지 못하고 도중에 종료하게 됐다.

특히 KBL은 지난 20일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23일 한국배구연맹(KOVO)에 이어 국내 4대 프로스포츠(야구·축구·농구·배구) 사상 세 번째로 시즌 조기 종료를 선언한 경기단체가 됐다.

코로나19로 인해 농구와 배구, 핸드볼과 아이스하키 등 국내에서 진행된 2019~2020시즌 종목들은 모두 시즌을 정상적으로 못 마쳤다. SK핸드볼 코리아리그와 아이스하키 아시아리그는 이미 2월에 시즌 조기 종료를 선언한 바 있다.

KBL은 정규리그가 중단된 2월 29일까지 28승15패로 공동 1위를 달린 서울 SK와 원주 DB가 그대로 공동 1위로 정규리그를 마치는 것으로 결정됐다.

3위는 26승17패의 안양 KGC인삼공사다. 정규경기 시상식은 개최하지 않고 해당 부분에 대한 시상은 별도 진행한다.

시즌 조기 종료 결정에 따라 2020년 신인 드래프트 추첨 순위의 경우 정규리그 7~10위는 각 16%, 5위와 6위는 각 12%씩 1순위 추첨 확률을 갖고 3위와 4위는 각 5%, 공동 1위 팀은 각 1%씩 갖기로 했다.

또 정규경기와 플레이오프 우승 상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각 구단 협력업체 종사자 지원금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

신창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