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지 받다 "성추행 당했다" 협박… 평택署, 업소 돈 뜯어낸 일당 입건

김종호 기자

발행일 2020-03-26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마사지를 받다가 성추행을 당했다고 협박해 마사지업소들로부터 돈을 뜯어낸 일당 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평택경찰서는 공갈 등 혐의로 전모(22) 씨와 고모(21) 씨를 구속하고 지모(21) 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전 씨 등은 지난해 12월4일 오후 10시께 평택의 한 마사지업소를 찾아 마사지를 받던 도중 여성 마사지사가 자신들의 신체 주요 부위를 만져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업주를 협박해 300만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이 무렵부터 최근까지 비슷한 수법으로 경기 남부와 충청지역 마사지업소 13곳에서 13차례에 걸쳐 926만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마사지업소 업주들의 SNS 대화방에서 전 씨 등의 범행에 당하지 않도록 업주들끼리 공유한 전 씨 등의 범행 수법과 이들의 사진, 계좌번호 등을 확보해 이를 토대로 이들을 검거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김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