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비례정당 공천 재배치, 선 넘지않아"

정의종 기자

발행일 2020-03-26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관훈클럽 토론회서 개입논란 해명
"더불어시민당, 與 약속위반" 비판
"힘합쳐 문재인 정권 심판을" 강조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공천 명단 재배치를 둘러싼 논란에 "자매정당 간에 할 수 있는 합리적 수준의 논의가 있었다"며 "과도하거나 선을 넘은 논의는 없었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자신이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명단에 문제를 제기했던 것을 두고 '공천 개입 논란'이 일었다는 지적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만든 비례정당(미래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과 야합 정당들이 만든 선거법에 대응해서 나온 것"이라며 "민주당은 그런 것 안 만들겠다고 약속하면서 선거법 개정을 밀어붙였다. 그 약속의 잉크가 채 마르기도 전에 비례정당(더불어시민당)을 만든 것"이라며 "국민에 대한 명백한 거짓말이고, 약속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입장을 'OX'로 답해달라는 요구에 "OX로 답변할 사안이 아니다"며 "지금은 힘을 합쳐서 문재인 정권 심판 투쟁에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박 전 대통령의 메시지에 대해선 "전직 대통령께서 비록 옥중에 계시더라도 필요한 말씀을 하셨다"며 수감된 전직 대통령의 메시지 발신이 부적절했다는 견해에도 "어디 계시느냐가 중요한 건 아니다"고 반박했다.

황 대표는 통합당이 사실상 지역구 공천을 마무리했지만, 호남 28개 지역구 가운데 18곳의 공천이 이뤄지지 못한 데 대해 "자원이 부족했다. 사람을 광범하게 찾는 노력도 부족했다"고 말했다.

스스로 광주 출마 의사를 밝히고 공천관리위원회도 필요성을 제기한 김무성 의원에 대해선 "출신 지역이나, 그동안 경력이나, 해당 지역에서의 활동 상황, 이런 걸 종합적으로 볼 때 국민이 납득하기 쉽지 않다"고 주장했다.

서울 종로 출마에 대해 "이번 총선의 구도를 '황교안과 문재인 정권'이라고 보고 있다"며 "(종로에서) 지지 않으리라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부동산 문제 해결을 위해선 "(재건축 등) 불필요한 규제를 풀어 더 많은 주택을 공급하면 자연스럽게 해소될 수 있다"며 "아주 극단적으로 말하면, 엄청나게 많은 집이 공급되면 저절로 집값은 내려간다"고 진단했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