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학원·교습소'도 밀접이용 제한… 업계 불만

이여진·신현정 기자

발행일 2020-03-26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도가 종교시설과 PC방, 노래방, 클럽에 이어 학원·교습소에도 코로나19 집단감염을 대비해 밀접 이용제한 행정명령을 내렸다.

도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학원 및 교습소 사용제한 행정명령 공고'를 경기도보를 통해 공고했다고 25일 밝혔다. 도 내 학원 2만2천936곳과 교습소 1만155곳 등 3만3천91곳이 대상이다.

학원과 교습소는 감염관리 책임자 지정, 종사자 및 학습자 전원 마스크 착용, 발열·후두통·기침 등 유증상자 출입금지, 학습자 명부 작성 및 관리, 출입자 전원 손 소독, 학습자 간 간격 유지 등 8가지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이를 위반하면 300만원 이하 벌금 또는 최대 영업 금지까지 당할 수 있다.

그러나 학원과 교습소 측은 코로나19 여파로 휴원을 권고받은 데다 행정명령까지 이어지자 "사실상 문을 닫으라는 조치"라며 강한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피아노·태권도 학원 등 수업 특성상 '사회적 거리 두기'가 어려운 곳들이 느끼는 부담감은 더 크다.

수원시 매탄동의 한 태권도 학원 원장은 "운동을 하면 답답해서 마스크를 낄 수 없고, 학생끼리 경기를 하거나 단체 게임을 하다 보면 거리 확보도 힘들다"며 "차라리 도가 지원책을 세우고 학원에 쉬라고 했으면 한다"고 토로했다.

도 관계자는 "학원과 교습소에 임대료 등을 지원할 계획은 없지만 손 소독제 등 방역 물품은 시군이 재난관리기금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여진·신현정기자 aftershock@kyeongin.com

이여진·신현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