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의왕 등 10곳 '공동주택 지구계획' 연내 승인

황준성 기자

발행일 2020-03-26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토교통부가 성남 금토와 의왕 월암 등 공공주택지구 10곳의 지구계획 승인을 올해 안에 마무리하기로 했다.

25일 국토부는 2017년 주거복지로드맵을 발표하면서 지정한 공공주택지구 10곳의 지구계획 승인을 올해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토부는 2022년까지 공공주택 100만가구를 공급하는 내용의 주거복지로드맵을 2017년 11월 발표하고, 이듬해인 2018년 남양주 진접2, 부천 괴안·원종 등 10개 지구를 지정한 바 있다.

10개 지구 중 현재까지 지구계획이 완료된 곳은 남양주 진접2와 구리 갈매역세권, 군포 대야미, 부천 괴안·원종, 경산 대임 등 6개 지구로 각 블록에 대해 공공주택건설사업 승인을 순차적으로 추진 중이다. 성남 금토, 복정1·2, 의왕 월암 등 나머지 4개 지구는 올해 내 지구계획 승인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들 10개 지구에서 주택 4만8천가구가 공급된다. 공공주택이 3만가구, 민간 주택은 1만8천가구다. 공공주택 3만가구는 다시 국민·영구임대주택이 6천가구, 신혼희망타운이 1만6천가구, 행복주택이 7천가구로 청년·신혼부부·고령자 등 다양한 계층의 맞춤형 주거공간으로 공급된다.

현재까지 부천 괴안 등 6개 지구 총 21개 블록에서 1만4천가구의 공공주택건설사업 승인이 완료됐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이들 지구의 보상과 지구 조성에 착수했고 2021년 입주자 모집에 들어갈 예정이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황준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