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업·휴직수당의 90% 지원… 정부, 소규모 사업장 특단책

남국성 기자

발행일 2020-03-26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부가 고용유지지원금을 확대해 업종과 관계없이 소규모 사업장의 휴업·휴직 수당 90%를 지원하기로 했다.

25일 고용노동부는 "기업들이 고용 유지를 하도록 3개월(4~6월) 동안 한시적으로 고용유지지원금 수준을 모든 업종에 (휴업·휴직수당의) 최대 90%로 상향 조정할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고용유지지원금 예산을 5천억원 수준으로 대폭 확대하고 고용보험법 시행령을 4월 중 개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2차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2차 위기관리대책위원회' 모두발언에서 "고용유지지원금을 5천억원 규모로 늘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여행업과 같이 특별고용지원 업종으로 지정된 우선 지원 대상 기업만 휴업·휴직수당의 90%를 받았는데 이번 조치로 모든 업종의 우선 지원 대상 기업이 같은 수준의 지원금을 받게 됐다.

우선 지원 대상 기업은 중소기업 등 소규모 사업장이다. 고용유지지원금 상향 조정은 다음 달 1일부터 6월 30일까지 휴업·휴직 조치를 하고 휴업·휴직수당을 지급한 사업장에 적용된다.

/남국성기자 nam@kyeongin.com

남국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