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입국자 2주간 '격리'… "전수 진단검사 추이 고려"

신지영 기자

발행일 2020-03-26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32501001335900069971
사진은 인천공항 미국출국자 출국검역실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정부가 코로나19 해외 유입을 막기 위해 미국 입국자에 대한 방역 조치를 강화한다.

 

앞으로 미국에서 입국한 사람은 14일 간 자택 혹은 시설에 머무르게 되며, 의심 증상이 있는 입국자는 검사를 받게 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는 27일 0시부터 이런 사항을 적용한다고 25일 밝혔다. 본부 측은 "미국발 입국자 중 유증상자는 내·외국인에 관계없이 검역소에서 진단검사를 받고, 증상이 없는 내국인 및 장기체류 외국인은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고 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미국 입국자 중 80% 이상은 유학, 출장 등에서 돌아오는 한국인으로 국내에서 미국 입국자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는 점을 감안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브리핑에서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위험도가 유럽에 비하여 높지 않아 미국발 입국자 중 증상이 없는 내국인과 장기 체류 외국인 등에 대해서는 증상 발생 시 진단검사를 하지만 앞으로 미국 코로나19 확산 상황과 미국발 입국자 중 코로나19 확진자 추이를 고려, 필요한 경우 전수 진단검사를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유증상자 중에 양성이 나오면 병증에 따라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로 이송된다. 정부는 해외 입국자의 생활치료센터 2곳을 경기도에 마련했다.

경기국제1센터는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에 70명 규모로 꾸려졌고, 경기국제2센터는 안산 중소벤처기업연수원에 200명 규모로 구축됐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