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조주빈 막자" 인천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 구성

이현준 기자

발행일 2020-03-26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지방경찰청이 미성년자 성 착취 영상 등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 사건을 계기로 '특별수사단'을 구성하고, 수사에 나선다.

인천경찰청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을 구성해 운용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단장은 김근식 2부장이 맡게 된다.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은 SNS 단체방에서의 불법 성 콘텐츠 유통여부 등에 대한 첩보수집 활동을 비롯해 온라인에서의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 전문적으로 수사하는 TF로 운용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세부 계획을 수립 중으로, 조만간 발족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단은 인천경찰청 사이버수사대를 중심으로 여성청소년, 경무, 홍보 등 부서 관계자 등으로 구성될 전망이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지난 24일 "경찰청장으로서 이번 사건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우리 사회에 만연한 디지털 성범죄에 체계적·종합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본부'를 즉시 설치해 운영하겠다"고 했다.

이어 "6월 말까지 예정된 '사이버성폭력 4대 유통망 특별단속'을 연말까지 연장해 집중 단속할 것"이라고 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이현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