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의왕과천·화성을 '퓨처메이커' 공천 취소

공관위, 최고위원회에 결정 위임

정의종 기자

발행일 2020-03-26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미래통합당에서 4월 총선 공천을 놓고 마지막까지 논란을 벌여온 의왕·과천과 화성을 등 2곳에 대해 당 최고위원회가 최종 공천자를 결정할 방침이다.

따라서 당 공관위가 퓨처메이커 지역으로 선정해 청년 후보를 공천하려 했던 계획은 무산되고, 지역내에서 경쟁력 있는 인사가 추천될 것으로 보인다.

공천관리위원회는 25일 회의를 열어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천을 취소한 화성을, 경기 의왕·과천에 대해 최고위원회에 후보자 결정을 위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석연 공관위 부위원장은 회의후 브리핑을 통해 "최고위원회가 오늘 새벽 결정한 의왕·과천과 화성을 지역의 후보자 무효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지만, 이대로 두면 무공천 지역이 되기 때문에 최고위원회에 후보자 결정을 위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통합당은 긴급 최고위원회를 소집, 마지막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공천자를 결정할 예정이다. 애초 '청년벨트'로 지정된 화성을과 의왕·과천은 한규찬 전 평안신문 대표와 이윤정 전 여의도연구원 퓨처포럼 공동대표가 공천됐으나 취소됐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