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전 시민 대상 '군포형 재난기본소득' 5만원 지급

황성규 기자

입력 2020-03-26 17:18: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32601001367400071631.jpg
한대희 군포시장이 26일 군포시 SNS를 통해 전 시민을 대상으로 1인당 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하는 내용을 담은 '군포형 재난기본소득' 실시 계획을 밝혔다. /군포시 제공

군포시가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전체 시민을 대상으로 1인당 5만원을 지급하는 내용의 '군포형 재난기본소득'을 실시한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26일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군포시 SNS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한 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군포시민들의 실질적인 생활을 지원하고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최근 확정된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과 연계한 군포형 재난기본소득을 실시키로 했다"며 "전 시민에게 균등하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소득·재산·나이에 상관없이 시민 1인당 5만원씩 지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군포시민의 경우 경기도 재난기본소득(1인당 10만원)에 5만원을 더해 1인당 총 15만원(4인 가족 기준 60만원)의 긴급생활비를 지급받게 된다. 지급 대상은 군포시에 주민등록이 된 모든 시민으로, 2월 말 기준 27만5천857명에 달한다. 시는 단기간에 소비될 수 있도록 3개월간 한시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군포愛머니)로 지급, 소상공인의 매출 증대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이번 군포형 재난기본소득 지원을 위해 138억원의 예산을 투입했다. 재난관리기금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취소한 군포철쭉축제 예산, 예비비 등 가용 예산을 취합해 마련할 방침이다.

앞서 시는 정부 추경이 반영된 취약계층·아동 생계 지원과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 지원, 지방세 감면, 긴급 방역 등 212억원 규모의 긴급 재정지원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여기에 재난기본소득이 더해져 시가 이번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투입하는 총 예산 규모는 35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이 밖에 시는 모든 시민에게 1인당 5매씩 총 138만개의 마스크를 다음주까지 지급키로 했다. 특히 등록외국인과 이주노동자에게도 동일하게 배부해 군포에 거주하는 모든 시민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군포/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황성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