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올림픽, 내년 7~8월 개최해야"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20-03-27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코츠 조정위원장, 일정 수정 입장
세계육상·수영선수권도 변경 여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존 코츠 조정위원장이 1년 연기된 2020 도쿄올림픽에 대해 내년 7월과 8월 사이에 치러져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로이터통신과 타스통신 등 외신은 26일 일본 요미우리신문의 보도를 인용해 코츠 위원장이 내년 윔블던테니스대회와 US오픈테니스대회 기간 사이에 올림픽 개최를 주장한 보도를 전했다.

호주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이자 IOC 위원인 코츠 위원장은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의 올림픽 준비 상황을 점검하는 IOC 조정위의 수장이다.

내년 윔블던대회는 7월 초 마무리되고 US오픈은 8월 말에 시작한다.

코츠 위원장의 주장은 당초 올해 7월24일 올림픽을 개막하고 8월9일 폐회키로 한 일정과 비슷하다.

여기에 세계육상선수권대회와 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개최 일정을 수정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여 IOC가 올림픽 기간 선택에 여유를 둘 수 있게 했다.

세계육상연맹은 올림픽 연기 발표 후 내년 8월 초 개최키로 한 세계선수권대회를 필요할 경우 2022년으로 연기 가능하다고 제안했으며 국제수영연맹(FINA) 또한 2021년 7월 중순부터 예정한 세계선수권대회를 연내 적절한 시기로 변동할 수 있다는 의사를 보였다.

코츠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이 실제 일정으로 확정될지도 관심사다.

앞서 IOC와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각국 국가대표들과 올림픽 관계자들, 팬들의 건강 보호를 위해 올해 도쿄올림픽을 1년 연기하고 늦어도 내년 여름까지 개최키로 지난 24일 합의한 바 있다.

IOC는 4주 이내에 수정된 올림픽 일정과 종목별 올림픽 자격 예선 대회 일정 등을 새로이 계획하겠다고 발표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