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소득 연령 무관 1인 5만원 '안양형 재난기본소득'

이석철·권순정 기자

입력 2020-03-26 18:16:1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32601001410700073971.jpg
최대호 안양시장이 김선화 안양시의장과 함께 26일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발표하고 있다. /안양시 제공

안양시는 소득과 연령에 관계없이 1인당 5만원의 '안양형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하고 이를 위한 TF팀을 구성한다고 26일 밝혔다.

최대호 안양시장과 김선화 시의장은 온라인 브리핑 자료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전하며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고통 받는 시민들에게 보탬이 되고 지역경제에도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시가 56만3천여명의 시민에게 1인당 5만원의 기본소득을 지급할 경우 281억5천만원의 예산이 필요하다.

시는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하는 방침을 세우고 자치행정과 안에 예산마련과 집행을 위한 TF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실현되면 안양시민은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포함해 1인 15만원을 지급받고, 4인 가족의 경우 60만원을 지급받게 된다.

4월 지급을 목표로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간단한 신원확인절차를 거쳐 유효기간이 3개월인 지역화폐인 안양사랑상품권으로 배포된다.

최 시장은 "안양시는 소상공인 및 전통시장 활성화, 저소득층 및 아동양육을 위한 한시적 지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한시적 긴급지원, 노인일자리를 위한 상품권 지급과 선별진료소 장비 구입 등의 지원을 위해 시의 각종 행사 등을 적극 축소하고 코로나19 대응관련 예산 305억원을 편성해 시민의 어려움을 함께 나눌 것"이라고 말했다. 

안양/이석철·권순정기자 sj@kyeongin.com

이석철·권순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