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조주빈 공범 '사회복무요원 신상공개' 청와대 국민청원 26만명 동의

손성배 기자

입력 2020-03-29 14:45:2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32901001490400078371.jpg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박사방 회원 여아살해 모의한 공익근무요원 신상공개 원합니다' 글에 29일 오후 2시30분 현재 26만2천70명이 동의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갈무리

텔레그램 성폭력 단체대화방 '박사방'의 조주빈과 여아살해 모의를 한 수원시 영통구청 공익근무요원의 신상공개를 원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26만여명이 동의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박사방 회원 중 여아살해모의한 공익근무요원 신상공개를 원합니다'에 29일 오후 2시30분 기준 26만2천70명이 동의했다.

자신을 공익근무요원 강모(24)씨의 고교 시절 담임교사이자 상습협박 피해자라고 밝힌 청원인은 청원글에 "만나달라고 하면 죽기보다 싫어도 만나줬지만, 정상적인 대화는 그때뿐 협박이 끝나지 않았고 결혼을 한 뒤 고통과 불안을 참다 못해 고소해 강씨가 처벌을 받았지만, 수감 중에도 계속 협박 편지를 보내왔다"고 했다.

또 "출소 이틀 전 이사를 하고 하루 전 휴대폰 번호를 바꾸고 개명을 한 뒤 학교도 옮겼지만, 다시 찾아왔고 딸을 언급하며 계속 협박을 하고 실제로 400만원을 주고 조주빈과 살해모의를 했다"며 "출소하자마자 구청에 복무하게 된 것도 하늘이 무너질 일"이라고 덧붙였다.

청원인은 교사의 사생활 정보를 공개하는 교육청에도 문제가 있다고 짚었다.

그는 "어느 학교에서 근무하는지 이름만 치면 모두 볼 수 있게 해놓은 제도가 불합리하다고 민원을 넣었지만, 현재 검토하고 있는 사안이 아니라는 답변만 얻었다"며 "그래서 학교를 옮기며 개명을 할 수밖에 없었다. 교사의 인권은 어디에서 보장을 받을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마지막으로 청원인은 "조주빈 뿐 아니라 박사방 회원들의 신상공개를 강력히 원한다. 특히 여아 살해모의를 한 공익근무요원 강모씨 신상정보를 제발 공개해달라"며 "고소를 할 때 강력처벌을 원한다는 탄원서를 썼다는 사실을 강씨가 조회하고 나서 분노해 계속 협박을 했다. 안전한 나라에서 평범하고 행복하게 살고 싶다"고 호소했다.

강씨는 지난 2017년 4월 피해자 A씨를 상습협박하고 같은해 12월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원무과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면서 주민등록번호를 입력해 종합건강검진문진표 등 개인정보를 빼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1년2월 실형을 선고받았다.

강씨는 항소심 재판부와 대법원이 강씨의 상소를 기각해 원심 판결이 확정되면서 지난해 3월 출소했다.

기관 재지정을 통해 지난해 6월부터 수원시 영통구청에서 근무하던 강씨는 재차 개인정보를 빼돌려 A씨의 자녀가 다니는 어린이집을 조주빈에게 알려주고 400만원을 건네며 "살해해 달라"고 한 것으로 드러났다.

강씨는 지난해 12월21일 경찰에 붙잡혀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보복협박),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