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 무급휴직 들어간 주한미군 한국인 노동자들 '항의' 집회

김종호 기자

입력 2020-04-01 17:38: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40101000049900001161.jpg
전국 주한미군 한국인 노동조합 조합원들이 1일 평택 팽성 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 주변에서 무급 휴직 강행과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한국인 근로자들의 생계를 볼모로 하는 협상은 즉각 중단돼야 합니다."

한국노총 외기노련 전국 주한미군 한국인 노동조합(이하 노동조합)이 미국의 과도한 방위비 인상 요구로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결렬돼 그 피해가 한국인 근로자들에게 미치고 있다며 강제 무급휴직 조치에 항의했다.

전국 주한미군 한국인 노동조합 최응식 위원장은 1일 평택 팽성 미군기지 주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인 노동자들에 대한 무급 휴직은 생계에 치명적인 위협이 될뿐 아니라 그 가족들에게도 엄청난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를 막기 위해 최근 주한미군 사령관과 머리를 맞댔지만, 한국인 노동자들의 고통을 지렛대 삼아 방위비 분담금을 높이려는 시도가 사라지지 않고 있어 매우 아쉽다"고 그간의 사정을 밝혔다.

최 위원장은 "방위비 분담금은 국민이 납 득 할 수 있는 합리적인 수준에서 협상이 타결돼야 한다"며 "한국인 노동자들을 볼모로 삼는 이런 황당한 상황이 재발하지 않도록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노총 김동명 위원장도 "주한미군에서 일하는 한국인 노동자 4천여명이 강제 무급휴직 강행으로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 불합리한 SOFA(주한미군지위협정) 노무조항과 잘못된 협상 제도를 고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계속 이 같은 상황이 반복되지 않도록 반드시 재발 방지 대책이 필요하다. 우리 세금으로 지급되는 방위비 중 인건비는 한국 노동자에게 직접 지급할 수 있는 방안이 모색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캠프 험프리스와 오산 에어 베이스 등 두 곳의 미군기지가 위치한 평택지역에선 '한국인 노동자들에 대한 무급 휴직 강행과 관련, 반대 여론이 확산 되고 있고 시민 불복 운동으로까지 번질 움직임도 보이고 있어 큰 파장이 예상된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김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