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사령탑 '경기대첩'… 오늘부터 공식 선거운동

김성주·신현정·고정삼 기자

발행일 2020-04-02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인포토)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 수원 못골시장 방문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이낙연 국난극복위원장이 1일 오전 수원병 김영진 후보와 함께 수원시 팔달구 못골시장을 방문하고 있다.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이낙연, 수원·평택·용인 순차방문
"일하는 사람 뽑아야" 與 지지 호소

김종인, 화성·수원·안양 찾아 맞불
통합당 힘실으며 정권심판론 목청

4·15 총선의 공식 선거운동 시작을 하루 앞둔 1일 여야 총선 사령탑이 경기지역에서 지지세를 결집시키는 '경기 대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이날 경기도당에서 더불어시민당 선거대책위원회를 열고 수원과 평택, 용인을 차례로 돌며 시민들의 접촉면을 넓혔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도 화성과 수원, 안양에서 총선 출마자들과 만나 총선 승리의 각오를 다졌다.

이 위원장은 "싸우는 사람이 아니라 일하는 사람을 뽑아야 한다"며 지지를 호소했고, 김 위원장은 "정권심판론"에 목소리를 높였다.

이 위원장은 "지금은 정치인들이 싸울 것이 아니라 지혜롭게 결단하고 일해야 할 때"라며 "민주당은 국난을 극복하고 국민의 어려움을 덜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국민여러분도 마음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아울러 "수서~광주간 복선 전철과 분당선 연장, 광역 급행 철도망과 수도권 제2순환철도망을 설치하고 24시간 공공어린이 병원, 수도권 벨트 구성 등을 통해 경기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약속해 민심을 자극했다.


1515.jpg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일 정미경 수원을 후보 선거 사무소를 방문, 수원지역 후보자들과 총선 승리의 각오를 다졌다.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반면 김 위원장은 정미경 수원을 후보 선거 사무소를 방문해 수원지역 후보자들과 함께 "(현 정부 체제의)지난 3년간에 경제정책에서 가장 어려움을 느낀 사람들이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인데,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이분들의 삶이 거의 밑바닥까지 도달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정권 심판을 주장했다.

또 "재난을 겪으며 더 어려워진 경제적, 사회적 약자를 품고 동행하겠다. 이번 총선은 나라를 살리는 길로 돌아가는 마지막 비상구"라며 경제상황을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공식 선거운동을 하루 남기고 여야의 총선 사령탑이 '경기대첩'을 펼친 것은 경기도가 광역단위로는 최대의 선거구를 가지고 있는 데다 매 선거마다 근소한 차이로 희비가 엇갈려온 지역인 만큼 4·15 총선의 향방을 좌우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날 이 위원장과 김 위원장의 경기도 방문은 서로의 세를 결집해 상대에게 세를 보여주는 것은 물론, 지지층을 단합시켜 총선까지 여세를 몰아가기 위한 행보로 읽힌다.

/김성주·신현정·고정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신현정·고정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