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군, 영흥도 장경리에 '짚라인 파크' 조성

박경호 기자

발행일 2020-04-03 제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출렁다리까지 600m… 탐방로 1㎞
이달중 타당성조사 용역 내년 착공


인천 옹진군이 영흥도 장경리해수욕장 일대에 '짚라인'(Zip line) 등 레저시설과 생태탐방로를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옹진군은 이달 중 '장경리 짚라인파크 조성사업 타당성 조사와 기본구상 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옹진군은 용역을 통해 영흥도 장경리해수욕장 일대의 개발 여건을 분석해 입지선정과 적정성 검토, 사업 추진의 경제성·편의성, 사후관리와 활용방안 효율성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옹진군은 해수욕장 일대에 짚라인, 출렁다리, 해안생태 탐방로 등을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장경리해수욕장에서 출렁다리까지 600m 길이의 짚라인을 만들고, 짚라인 조성지 주변에 170m 길이의 출렁다리를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또 출렁다리에서 출발하는 1㎞ 구간의 탐방로를 조성하는 내용을 용역을 통해 검토할 예정이다.

다리가 연결된 영흥도 장경리해수욕장은 수도권 관광객이 많이 찾는다. 체험형 레저시설과 탐방로를 확충해 관광객 유치에 도움을 주고자 한다는 게 옹진군 설명이다.

옹진군은 올해 7월까지 용역을 마무리하고, 8월 중 장경리 짚라인파크 조성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올해 관련 예산을 편성해 내년부터 조성공사를 한다는 목표다.

옹진군 관계자는 "지역주민 고용창출 등 직접적인 효과와 방문객 유치에 따른 관광수입 증대 등 간접적인 효과를 포함한 지역발전을 지원한다는 차원의 구상"이라며 "용역을 통해 '2020~2030 옹진군 관광종합발전계획'을 기본 콘셉트로 대상 사업지에 대한 종합적인 개발구상안을 마련해 추후 실행계획 수립 시 반영할 것"이라고 했다.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

박경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