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나노기술원 관리비 부과 새 기준도 '반쪽짜리'

김준석 기자

발행일 2020-04-03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35656.jpg
상공에서 내려다 본 한국나노기술원 전경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미화·조경·소독등 실비정산 불구
인원만 줄이고 인건비는 기존대로
과다정산된 액수는 정리조차 안돼


관리비 과다부과 논란을 빚은 한국나노기술원(3월 2일자 1면 보도)이 새로운 부과기준을 내놓았지만 이마저도 '반쪽짜리'란 지적이 나온다.

게다가 지난 기간 실제 사용보다 많이 징수한 금액의 정산은커녕 입주사에 아무런 공지도 않고 있어 일부 업체는 해명 요구까지 나섰다.

2일 한국나노기술원은 사옥 내 26개 입주 업체들에 매월 징수하고 있는 일반 관리비의 새 부과기준을 지난달 마련해 이달부터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업체 입주시설 운영과 관련한 인건비와 미화·조경·소독용역 등 비용의 1년치 예상 금액을 미리 산정해 총 업체수로 나눠 월별 부과해 왔다.

앞으로는 미화·조경·소독용역 등 비용의 경우 기술원이 일단 집행한 뒤에 실제 사용금액을 정산해 업체로부터 받기로 했다.

하지만 한달에 2천만원 넘는 인건비를 기존 금액으로 유지한 채 산정 명수만 기존 5명에서 2.7명으로 낮췄다. 인원은 줄었는데 금액은 그대로다. 한국나노기술원이 관련 업무인력 기준을 여전히 명확히 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 큰 문제는 그동안 실비정산을 제대로 안해 과다징수된 관리비가 얼마인지조차 정리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한국나노기술원 내부에서는 한 해 1억~2억원에 달하는 일반 관리비를 더 걷은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그럼에도 정작 관리비를 낸 입주사에 아무런 설명이나 공지도 없는 상태다.

한 입주업체 관계자는 "지난달 초 기술원에 메일을 보내 과다부과 논란에 대해 설명을 요구했는데 답변을 못 받았다"며 "추후 실제 과다부과 금액이 확인되면 환불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나노기술원 관계자는 "관리비가 일부 더 걷힌 것으로 보고 구체적인 정산작업을 위한 방안을 찾고 있다"며 "과다부과가 확인되면 입주사에도 관련 설명을 하겠다"고 해명했다.

/김준석기자 joonsk@kyeongin.com


김준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