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올림픽 추가비용 분담을"… IOC 외면할 듯

연합뉴스

발행일 2020-04-03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장 임대 등 3조4500억 추산
언론 "日정부가 먼저 연기 요청"


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 열기로 한 도쿄 하계올림픽이 2021년으로 연기되면서 추가 비용 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도쿄올림픽의 4대 축인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도쿄도(都) 정부, 그리고 일본 정부 간의 추가 경비 분담 비율은 따로 정해지지 않았다.

올림픽이 연기된 건 124년 역사상 처음이다. 도쿄올림픽 당사자들이 연기를 가정해 추가 비용 분담률을 미리 정했을 가능성은 희박하다.

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과 IOC는 추가 비용을 놓고 물 밑에서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올림픽 1년 연기로 추가 부담해야 하는 비용은 최대 3천억엔(약 3조4천500억원)으로 추산된다. 경기장 재임대와 숙박 예약, 추가 인건비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는 지난주 교도통신 인터뷰에서 "IOC에 추가 비용 분담을 요청할 작정"이라고 말했다.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조직위원장도 지난달 TV에 출연해 "IOC도 책임을 져야 한다"며 고이케 지사와 보조를 맞췄다.

일본만 추가 비용을 감당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도쿄올림픽조직위는 자연재해에 대비한 예비비로 270억엔(약 3천105억원)을 확보했지만 올림픽 연기에 따른 예상 추가 비용에는 한참 못 미친다.

그러나 교도통신은 이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IOC가 추가 비용 분담에 동의하지 않을 것 같다고 소개했다.

소식통은 "일본 정부의 요청에 IOC가 응답한 결과 올림픽이 연기됐기에 IOC가 추가 비용을 책임질 리가 없다"고 교도통신에 전했다.

/연합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