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수입금 최대 70% 증발… '준공영제' 안전장치도 없었다

용남고속 '운행중단' 초읽기… 위기 노출된 경기도 버스업계

신지영 기자

발행일 2020-04-03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3
2일 오전 수원시 오목천동 용남고속 본사 차고지에 코로나19 여파로 승객이 급감하는 피해를 입어 운행이 중단된 공항 리무진 등 버스들이 줄지어 서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수송인원 감소… 작년比 1093억원↓
적자보전 타지자체 달리 道 제한적
수원 '도미노 붕괴' 첫 주자 될 수도


경기도 버스업계는 코로나19 경제 위기의 '약한 고리'다.

 

버스 준공영제로 적자분을 보전하는 다른 수도권 광역지자체와 달리 경기도는 제한적인 준공영제를 실시하고 있어, 버스업체 대부분이 위기에 그대로 노출돼 있다.

2일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가 발생한 뒤 버스 수입금은 최대 70%까지 감소했다. 연합회가 교통카드 사용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지난해 대비 2~3월 시외버스의 수송인원은 55.1%·수입금은 55.5% 줄었다. 수입금 규모로는 1천93억원이 줄어든 셈이다.

고속버스는 수송인원이 55.5%, 수입금은 53.9%(548억원) 감소했고 시내·농어촌버스는 수송인원 33.3%, 수입금 28.7%(2천4억원)가 줄어 들었다. 수송인원 감소로 단 두 달 새 수입금이 전년 동기 대비 3천645억원이나 줄어든 것이다.

문제는 감소 추세다. 연합회는 2월 첫주부터 3월 마지막주까지 조사를 진행했는데 특히 3월 4째주의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4째주 조사에서 시외버스(수송인원 -64.5%·수입금 -70.0%), 고속버스(수송인원 -60.9%·수입금 -61.1%), 시내 및 농어촌버스(수송인원 -41.3%·수입금 -37%) 모두 최고 낙폭을 기록했다.

정부가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펼쳤고, 대중교통 이용을 자제하는 사회 분위기가 이어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런 전국적인 마이너스 상황에서 가장 큰 타격을 받는 건 경기도 버스업체들이다. 인근 인천, 서울은 버스 준공영제로 적자 손실을 보전해주고 있어 그나마 상황을 견딜 여력이 있지만 경기도는 광역버스에만 준공영제가 적용돼 위험성이 크다.

거기에 수도권 3개 광역지자체는 '환승할인제도'로 묶여 있어 상황이 특수하다.

환승할인제는 모두 5번까지 환승 할인이 적용되고 최초에 낸 교통비를 환승한 교통매체(지하철·버스·마을버스 등)가 나눠 갖는 구조다.

도민들은 광역버스를 통해 서울로 이동한 뒤, 서울 지하철로 환승하는 패턴이 다수여서 도내 버스 회사의 순수익이 낮다. 이런 상황 속에 승객마저 감소하니 도내 버스업체가 직접 타격을 받게 됐다.

특히 수원은 도내 버스업계의 도미노 붕괴현상에 첫 주자가 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수원이 광역버스 준공영제에 참여하지 않고 있어서인데, 결국 승객만으로 광역버스 운행을 꾸려온 수원권 버스업체들이 보다 큰 피해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 도 관계자는 "환승손실보전금 조기집행을 비롯해 1천억원 규모의 버스업계 지원을 이미 펼쳤다"고 설명했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