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을 찾아서]수원 영통 '신동카츠'

봄바람도 멎은 퇴근길… 언제나처럼 맞는 소울푸드

신지영 기자

발행일 2020-04-06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맛집을찾아서 신동카츠
신동카츠의 대표 메뉴인 로스카츠.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10분 저온 조리한 등심·안심·치즈돈가스
담백한 소스·한국식 카레와 만나 시너지
푸근한 가게 분위기 허한 마음까지 채워

2020040501000216300010313
우울한 나날이다.

상춘객이 사라진 봄, 모이지도 모일 수도 없는 상황에서 선뜻 어디를 가자는 말을 하기도 저어된다. 이런 날엔 자연스레 늘 가던 '그 집'으로 가게 된다. 집에서 가까우면서도 번잡하지 않고 소박한 음식점 말이다.

그럴듯한 데이트 음식도 아니고 수십 년동안 한 우물만 판 장인이 만들어내는 음식도 아니지만 한 끼 식사에 하루의 피로, 권태, 짜증, 속상함을 모두 사라지게 해 줄 음식점이 있다.

수원의 '신동카츠'는 등심, 안심, 치즈가 들어간 돈가스를 파는 곳이다.

경양식도 아니고 온전한 일본식도 아닌 돈가스를 내놓는다. 돈가스 전문점이 그렇듯 주문을 받고 조리를 시작하기 때문에 주문 후 10분 정도 대기는 필수다. 10여분 기다리고 나면 익자마자 건져낸 핑크빛 돼지고기를 만날 수 있다.

저온에서 10분을 튀겨내 바삭하지 만은 않은 돈가스다.

이 집은 저온 튀김보다 소스가 알짜배기다.

종지에 담겨오는 담갈색 소스에선 담백한 맛이 난다. 듬뿍 찍어 먹어도 짜지 않고, 달지도 않은 게 먹다 보면 "소스 좀 더 주세요"라는 말이 나올 수밖에 없다.

카레도 추천할 만한 메뉴다. 카레를 한 주걱 듬뿍 떠서 제공해 주는데, 네모난 감자와 당근이 들어간 영락없는 한국 카레다. 가게에 대여섯 자리밖에 없어 10명만 넘어도 가게가 꽉 찬다.

맛집을찾아서 신동카츠
치즈카츠.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손님 중엔 연인도 눈에 띄지만, 아이들을 데리고 가족 단위로 찾는 사람이 많다. 10대 친구끼리 오는 경우도 왕왕 본다.

신동카츠는 입 속에 넣자마자 감탄사를 터뜨리게 되는 맛은 아니다. 가게 한 편에서 식재료를 다듬는 주인의 모습도 볼 수 있는 푸근한 동네 밥집이다. 그렇기 때문에 퇴근길에 자연히 가게로 발걸음을 옮기게 되는 우리 동네의 '소울푸드'다.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도 이 집의 장점이다. 아무리 음식이 영혼을 위로해줘도 많이 먹을수록 지갑이 얇아져선 안될 테니.

수원시 영통구 권선로882번길 65-25. 매일 오전 11시30분부터 오후 9시. 월요일은 휴무다. 로스카츠(8천500원), 히레카츠(9천500원), 치즈카츠(1만500원), 이쿠에카츠(1만1천500원), 카레카츠(1만2천500원)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 태그 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