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를 꿈꾸는 사람들]민주당 용인갑 오세영 후보, 다문화 정책 간담회

박승용 기자

입력 2020-04-06 10:21:4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40201000109000004381.jpg
오세영 용인갑 후보
더불어민주당 용인갑 오세영 후보는 지난 5일 다문화 정책제안 간담회를 가지고 건강한 다문화 사회 건설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최근에는 지원 정책이 강화되어 결혼 후 5년까지는 가정에 방문하여 한글을 알려주는데 예전에 결혼한 분들은 한글 강의를 듣지 못하셔서 불편함이 많으시다고 한다. 다문화 가정에 한글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정책제안을 해주셨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용인 관내 외국인 주민들이 인구의 2%를 넘어섰는데 이들이 지역 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야 차별 없이 함께 사는 대한민국이 완성된다"며 "용인시에도 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수지구에 위치해 있지만 처인구의 주민들은 이용하기가 사실상 매우 어렵다는 한계가 있어 처인구에도 다문화가정 다목적복지센터 설립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용인/박승용기자 psy@kyeongin.com


박승용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 태그 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