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47명 늘어 총1만284명… 46일 만에 확진자 50명 아래로

수도권 20명·대구 13명·검역 7명 추가…사망 186명·완치 6천598명

이승철 기자

입력 2020-04-06 10:37: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40501000198600009391.jpg
지난달 20일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치료를 위한 음압병실 근무에 투입되고 있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일 오전 0시 기준으로 47명을 기록했다. 하루 확진자가 50명 아래로 내려온 것은 지난 2월 20일 53명이 확진된 이후 46일 만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47명 증가해 누적 확진자는 총 1만 284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2월 18일 31번 확진자 발생 후 신천지대구교회 '슈퍼전파' 사건이 본격화되면서 하루 수백명씩 발생하다 최근에는 100명 안팎을 유지해왔다. 

정부는 지난 4일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을 발표하면서 신규 확진환자 50명 이내, 감염경로 미파악자 비율 5% 이내를 목표치로 제시한 바 있다.

111.jpg
국내 신고 및 검사 현황 (4.6일 0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질병관리본부 제공

신규 확진자 가운데 20명은 수도권에서 나왔다. 

입국자 중 확진 사례가 이어지면서 서울에서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의정부성모병원 집단발병의 영향으로 경기에서 8명이 새로 확진됐다. 인천에서도 1명이 추가됐다. 

대구에서는 집단발병 사례가 꾸준히 발견되며 13명이 확진됐다.

그 외 대전·경북·경남에서 2명씩, 충남에서 1명이 나왔다.

4.jpg
지역별 확진자 현황 (4.6일 0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질병관리본부 제공

검역 과정에서 확진된 사례는 7명이다. 해외유입 사례는 지역사회에서도 9명이 확인돼 이날 신규확진자의 34%(16명)를 차지했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186명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전날 같은 시각보다 3명이 추가됐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전날 135명이 늘어 총 6천598명이 됐다.

/이승철기자 leesc@kyeongin.com

이승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