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 여론조사·용인정]30·40대서 약진한 이탄희… 60대 60.2%, 김범수 지지

이성철 기자

발행일 2020-04-07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당지지 민주 41.1%-통합 40.5%
대규모 개발·교통개선 '공약 승부'

용인정 선거구는 21대 총선에 불출마를 선언한 표창원 의원의 지역구로, 표 의원의 높은 대중적 인지도를 바탕으로 진보성향이 강한 곳으로 분류됐었다.

그러나 이번 선거를 앞두고 선거구 획정 과정에서 죽전동과 상현동 일부 지역이 조정되면서 선거 판세에 미칠 영향이 적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민주당은 지역구 수성을 목표로 이탄희 전 서울중앙지법 판사를 전략 공천했고, 미래통합당은 김범수 용인정 조직위원장을 내세워 탈환에 공을 들이고 있다.

정의당은 노경래 용인시위원회 위원장, 민중당은 김배곤 용인시대학생반값등록금조례제정 청구인 대표가 도전장을 던졌다.

이번 선거에서 용인정은 최대 지역 현안인 옛 경찰대 부지 개발 등 대규모 도시개발사업을 둘러싼 갈등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지를 두고 후보들 간 정책 대결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또한 불편한 교통여건 개선을 위해 후보들마다 제시하고 있는 공약 경쟁에서 과연 누가 더 많은 표심을 얻을 지도 관심있게 지켜볼 대목이다.

2020040601000289500013931

# 계층별 지지도

=후보 지지도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김 후보는 18세 이상 20대에서 41.9%, 50대에서 49.1%, 60세 이상에서 60.2%의 지지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이 후보는 30대(57.7%), 40대(61.8%)에서 많은 선택을 받아 김 후보(33.9%, 30.8%)보다 우세했다. → 그래픽 참조

노 후보는 0.8%~4.1%, 김 후보는 1.2%~3.1%의 다소 낮은 수치에 머물렀다.

성별로는 이 후보가 남성 43.3%, 여성 43.3%의 지지를 얻었고 김 후보는 남성 43.9%, 여성 42.9%의 선택을 받아 아주 근소한 차이로 팽팽한 접전을 벌였다.

# 정당지지도 및 비례대표 정당 선택


=정당지지도에서 민주당은 41.1%를 기록해 40.5%를 얻은 통합당에 불과 0.6%p 차이로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국민의당(3.9%), 정의당(3.8%), 민생당(0.4%) 순이었다. 지지 정당이 없거나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7.4%였다.

비례대표 정당투표에서는 미래한국당이 37.8%로 선두를 달리고, 다음으로 더불어시민당(20.9%)과 열린민주당(12.7%) 순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정의당(7.2%), 국민의당(5.5%), 민생당(0.7%)이 뒤를 이었다.

# 시급한 지역 현안

=용인정 지역 주민들은 차기 국회의원이 해결해야 할 시급한 현안으로 지역경제 발전(31.4%)을 가장 기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지하철 및 교통망 확충(20.8%), 주민복지개선(14.4%), 일자리 확충(10.5%), 주거환경개선(8.1%), 생활의료시설확충(2.5%) 순으로 나타났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번 여론조사는 경인일보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주)알앤써치에 의뢰해 4월 4~5일 2일간 용인정 선거구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518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통해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ARS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3%p 수준이며, 응답률은 9.8%다. 2020년 3월 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지역·연령별 가중치(셀가중)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