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이기영 안성시장 후보, 김보라 민주당 후보가 제안한 단일화 완전 결렬 선언

민웅기 기자

입력 2020-04-07 13:31:0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40701000335300016132.jpg
무소속 안성시장 후보 이기영 /이기영 후보 캠프 제공

안성시장 재선거와 관련해 여권 후보 단일화가 사실상 무산됐다.

무소속 이기영 안성시장 후보는 7일 보도자료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김보라 후보가 제안한 단일화에 대해 완전 결렬을 공식 선언했다.

이 후보는 "이번 여권 후보 단일화 논의는 김 후보 캠프가 제안해 시작됐지만 단일화 방법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김 후보 캠프가 처음 제안한 내용을 번복하고 무조건 사퇴만을 주장해 무산됐다"고 밝혔다.

2020040701000335300016131.jpg
민주당 안성시장 후보 김보라 /김보라 후보 캠프 제공

특히 이 후보는 "김 후보가 선거법 위반으로 이미 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무턱대고 사퇴할 수는 없다"며 "만약 당선 무효가 된다면 지지사퇴를 한 저도 도덕 및 정치적 책임을 피할 수 없기 때문에 반드시 여론조사 결과로 단일 후보자를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정한 협상보다는 강압적으로 정당의 힘을 앞세워 논리도 명분도 없는 김 후보의 사퇴 강요로 협상이 불가능했으며 저는 현명한 시민의 선택이 안성시의 기적을 만들 것이라 믿고 묵묵히 시민의 이익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성/민웅기기자 muk@kyeongin.com

민웅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