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재난기본소득 예산안, 우여곡절 끝 통과

시의회, 임시회 의결 '1인당 20만원씩'… 구리시, 1인당 9만원 카드 지급

이종우·김태성 기자

발행일 2020-04-08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화성시가 추진한 재난기본소득 예산과 그 근거를 마련하기 위한 조례안이 우여곡절 끝에 통과됐다. 이에 따라 화성시는 모든 시민에게 1인당 2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된다. 여기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더하면 모두 30만원을 지원하게 된다.

화성시의회는 7일 제191회 임시회를 열어 '화성시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필요한 관련 조례와 예산안을 의결했다.

이날 통과된 제2차 추가경정예산 규모는 당초 제1회 추가경정예산 2조6천37억원 보다 1천230억원이 증가한 2조7천267억원이다.

당초 지급 근거와 정부 지원에 대한 중복 문제 등으로 의회 내에서도 재난 기본소득 지급에 대한 회의적인 여론이 나왔지만(4월 1일자 8면 보도), 남양주시를 제외한 경기도내 전 시·군이 기본소득에 동참함에 따라 의회 여론도 흐름이 바뀌었다.

최청환 예결위원장은 "이번 추경 예산안은 코로나 극복을 위해 긴급히 편성된 만큼 시에서는 피해를 최소화하고 조기종식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련 예산을 신속·정확하게 집행하는 데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집행부에 당부했다.

한편 구리시가 모든 시민에게 코로나19 재난기본소득지급과 관련 시민 1인당 9만원을 지역화폐인 구리사랑카드로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안승남 시장은 이날 오전 구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담화문을 발표하면서 예산 재편성 등을 통해 긴급예산을 어렵게 확보, 모든 구리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다.

안 시장은 시는 2020년도 예산 중 코로나19로 인해 연내 추진이 불투명하다고 판단되는 각종 행사 경비, 해외출장비, 연수비, 보조금 등을 과감하게 삭감해 약 180억원 규모의 긴급예산을 마련, 전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구리·화성/이종우·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이종우·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