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시민 80%에 재난기금지원금 전액 현금 지급 결정

이종우 기자

입력 2020-04-08 10:40:1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40801000401100019471.jpg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8일 오전 10시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정부 기준 소득 하위 70%에 해당하는 시민(남양주시 적용 시 시민 80% 수혜 예상)에게 재난긴급지원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남양주시 제공

남양주시가 재난긴급지원금을 최소 15만원에서 최고 105만원까지 현금으로 지급한다.

조광한 시장은 8일 오전 10시 온라인브리핑을 통해 정부기준 소득 하위 70%에 해당하는 시민(남양주시 적용 시 시민 80% 수혜 예상)에게 15만원부터 최대 7인 가구 105만원까지 재난긴급지원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급한다고 밝혔다.

시는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시민들에게 조금이라도 더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모든 시 공직자들을 재난긴급지원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했으며 지급대상과 관련한 정부 방침이 변경되면 이에 맞춰 재원을 재배분할 계획이다.

이날 조 시장은 "재난지원금이 지자체별로 그 금액과 방식이 제각각이고 정부에서도 세부적인 기준을 확정 짓지 못해 여전히 혼란스러운 상황이며 처음 논의가 시작될 때 우리 시의 재정여력은 재난관리기금 150억원뿐이어서 150억원을 우리 시 71만 인구에 전부 지급한다고 하면 1인당 2만원으로, 시민들께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금액"이라고 말했다. 또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계신 시민들께 실질적인 도움을 드려야 한다는 절박함이 있었으며, 고심에 고심을 거듭해서 약 800억원의 재난긴급지원금을 어렵게 마련했다"고 전하면서 "이 과정에서 결국 우리 시민들을 위한 금쪽같은 사업들을 축소, 연기 또는 포기해야만 하는 안타까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조 시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언제 끝날지 모른다는 불안감 때문에 마련한 자금을 일시에 지급하는 것이 바람직한지에 대한 고민도 깊었다"고 말하고 , "여전히 지급대상과 방법에 대한 고민은 남아있지만 그럼에도 현재로서는 코로나19로 인해 생계절벽에 맞닥뜨린 분들께 조금이라도 더 즉각적인 도움을 드리는 방향이 옳다는 결론을 내리고 시민들께 최선을 다해 신속히 지급하고자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더 힘들고 더 어려운 분들께 조금이라도 더 많은 지원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정부가 정한 기준을 따르게 됐으며, 정부지급 기준은 소득 하위 70%인데 이를 우리 시에 적용하면 남양주시 총 26만9천 가구 중 80%인 약 21만5천700여 가구가 혜택을 받게 될 것"이라 전했다.

2020040801000401100019472.jpg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8일 오전 10시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정부 기준 소득 하위 70%에 해당하는 시민(남양주시 적용 시 시민 80% 수혜 예상)에게 재난긴급지원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원한다고 밝혔다. /남양주시 제공

조 시장은 "시의 입장에서는'약자에 대한 배려' 원칙도 지키면서 심각한 타격을 입은 시민들과 취약계층을 더 두텁게, 더 많이 지원하기 위한 모든 방법을 총동원한 것이므로 이번 지원에서 제외되는 20%의 시민들께서는 더 어려운 이웃에게 공동체의 따스함을 보태드린다는 배려로 여겨주시기 바란다"고 이해를 구했다.

끝으로 조 시장은 "코로나19가 봄과 함께 쉽게 물러날 것 같지 않다. 서로가 서로에게 백신이 돼 이 어려운 시기를 자랑스럽게 이겨내는 그 날까지 저와 우리 시 공직자는 늘 현장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며 브리핑을 마쳤다.

이번 브리핑을 토대로 계산하면, 정부에서 지급하는 지원금은 최소 32만원부터 최대 4인 가구까지 80만원으로, 여기에 시 지원금 15만원부터 최대 7인 가구까지 105만원을 지급하면 가구별로는 최소 47만원에서 최대 185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여기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까지 포함하면 남양주시민 중 소득하위 70%에 해당하는 4인 가구의 경우에는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80만원, 시 재난긴급지원금 60만원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40만원을 합쳐 총 180만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남양주/이종우기자 ljw@kyeongin.com

이종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