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의 재난긴급지원에 대해 일부 개인·단체 중심으로 지원금 반납 운동 '눈길'

이종우 기자

입력 2020-04-08 18:42:2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8일 시의 어려운 재정 여건을 설명하고 고심 끝에 발표한 재난긴급지원 금액이 발표되자 일부 개인과 단체를 중심으로 지원금 반납 운동이 일어나고 있다.

조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시민 80%에 가구당 최소 15만원~최대 105만원의 재난긴급지원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특히 재난긴급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시민들에게 조금이라도 더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모든 시 공직자들을 재난긴급지원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지부장·소병연)는 이날 남양주시에 거주하는 직원들이 시의 재정적 어려움을 이해하고 재난긴급지원금을 반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일반 시민들도 동참하고 나섰다. 도농동 부영아파트에 거주하는 김미숙(55·여)씨는 "코로나19로 소상공인과 많은 사람들이 힘들어하고 있다"며 "경기도에서 주는 재난긴급지원 금액과 시에서 주는 금액 모두를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또 조안면 능내리에 거주하는 이용주(53)씨도 경기도에서 주는 재난긴급지원금액과 시에서 주는 금액을 사회에 기부하기로 했다.

앞서 조 시장이 "재난지원금이 지자체별로 그 금액과 방식이 제각각이고 정부에서도 세부적인 기준을 확정짓지 못해 여전히 혼란스러운 상황이며, 처음 논의가 시작될 때 우리 시 재정 여력은 재난관리기금 150억원 뿐이어서 150억원을 우리 시 71만 인구에 전부 지급한다고 하면 1인당 2만원으로, 시민들께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금액"이라고 설명했다. 또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계신 시민들께 실질적인 도움을 드려야 한다는 절박함이 있었으며, 고심에 고심을 거듭해서 약 800억원의 재난긴급지원금을 어렵게 마련했다"면서 "이 과정에서 결국 우리 시민들을 위한 금쪽같은 사업들을 축소, 연기 또는 포기해야만 하는 안타까운 상황"을 시민들에게 알렸다.

이에 시민들은 온라인 브리핑을 듣고 남양주 시민으로써 조금이나마 동참하기 위해 기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소병연 농협중앙회 남양주시지부장은 "남양주에 거주하는 직원들을 중심으로 기부 동참이 일어나고 있다"며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코로나19 극복에 적극 참여해 사회기부 운동을 벌이겠다"고 말했다. 

남양주/이종우기자 ljw@kyeongin.com

이종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