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 20만원 재난기본소득 9일부터 신청 접수

박승용 기자

입력 2020-04-08 18:42:4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용인시가 9일부터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모든 용인시민에게 1인당 20만원씩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신청을 받는다.

신청대상은 3월23일 24시 이전부터 신청일 현재까지 용인시에 주민등록 된 시민은 물론 신청일 전 태어난 아기까지 포함된다.

용인시와 경기도가 각각 10만원씩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은 온라인 신청을 먼저 받고 추가로 오프라인 신청을 접수 받는다.

용인와이페이나 국민·농협·BC 등 13개 카드 보유자를 대상으로 하는 온라인 신청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홈페이지(basicincome.gg.go.kr)'에서 9일부터 이달 말까지 접수한다.

신청은 본인이 직접 하는 것이 원칙이나 미성년자의 경우 부모 등 법정대리인이 대리할 수 있다.

카드 미보유자를 대상으로 한 오프라인 신청은 오는 20일부터 7월 말까지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와 관내 농협은행에서 접수하며 현장에서 선불카드를 지급한다. 오프라인 신청은 성인이라도 가족세대원이 대리할 수 있다.

시는 접수 편의를 위해 4인 가구는 20~26일, 3인 가구는 27일~5월3일, 2인 가구는 5월4~10일 등으로 순차적으로 접수한다.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도입된 만큼 사용승인 후 3개월 내(선불카드 8월 말까지) 사용해야 하고 기한 내 사용하지 않은 잔액은 자동으로 환수된다.

백군기 시장은 "코로나19 위기로 급격히 위축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골목상권을 살리기 위해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이 경제 활성화의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용인시가 전국 최초로 관내 초·중·고교 학령기 시민 전원에게 10만원씩 지급하는 돌봄지원금 신청은 9일부터 용인시 홈페이지와 지원금 신청 홈페이지 등에서 접수하고 20일 이후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각각 시작된다. 

용인/박승용기자 psy@kyeongin.com

박승용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