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계류장 사용료 '감면율 20→100%'

국토부, TF팀 설치… 15억 효과

정운 기자

발행일 2020-04-10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항공 분야 지상조업사에 대한 지원을 확대한다.

국토교통부는 9일 항공 분야 지상조업사가 납부하는 '공항 계류장 사용료' 감면율을 20%에서 100%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이번 조치로 15억원을 지원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정부는 지상조업사의 어려움을 듣기 위해 인천공항 인근에 있는 서울지방항공청에 '지상조업사 지원 태스크포스(TF)팀'을 설치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TF팀을 가동해 정부 지원 대책을 안내하고 지상조업사의 어려움을 수렴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업계와 민생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면서, 도움을 필요로 하는 정책 수요를 발굴하는 등 빠르게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며 "정부 지원책을 충분히 알리고 현장에서 제대로 수혜를 받고 있는지 철저히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앞서 코로나19 영향으로 인천공항 이용객이 큰 폭으로 급감하는 등 공항 산업이 최악의 위기를 맞자 항공사 정류료·착륙료, 공항상업시설과 민자사업자 임대료, 지상조업사 계류장 사용료, 급유시설 임대료 등을 일정 기간·비율 감면하기로 했다.

한편 인천시는 재산세 감면 등의 방식으로 항공·항만 업계를 지원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항공사에 부과하는 항공기 재산세율을 낮추는 등 이번 조치로 약 28억원의 재산세가 감면될 것으로 전망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인천항만공사에 대해선 1천243억원 규모의 지방세 납부 기한을 연장하거나 나눠 낼 수 있도록 했다.

/정운기자 jw33@kyeongin.com

정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