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기초단체들 '눈치없는 포상금 잔치'

김태양 기자

발행일 2020-04-10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코로나19 장기화로 '고통의 시간'
계양·중구 등 '우수 부서' 선정
평균 1천만원대 상금 잇따라 지급
'시민 상대적 박탈감' 적절성 논란


인천지역 기초단체가 우수부서를 대상으로 포상금 잔치를 벌여 적절성 논란이 일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 침체 등 어려움으로 고통스러워 하는 시민들의 정서와 동떨어진 처사였다는 지적이다.

인천 계양구는 지난달 31일 분야별 우수부서, 최우수 동 주민센터 등을 선정해 총 1천2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했다. 평가 점수에 따라 선정된 부서, 팀, 동 행정복지센터에는 30만~100만원에 이르는 포상금이 전달됐다.

중구는 지난달 30일 우수부서 11곳에 총 1천만원의 포상금을 줬다. 최우수 부서는 150만원, 우수 부서는 120만원, 장려 부서는 70만원의 포상금이 각각 전달됐다.

인천 기초단체는 매년 초 전년도 성과관리 자체평가를 진행해 선정된 우수부서 등에 포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이들은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1월 말 이후 우수부서·공무원 포상금을 지급했는데, 포상금으로 지급된 기초단체 예산은 평균 1천만원 수준이다.

우수부서들은 포상금을 회식이나 간담회 등을 하는 데 사용한다. 우수공무원에게 포상금을 주는 대신 해외여행을 보내는 강화군만 관련 일정을 무기한 연기한 상태다.

기초단체들의 포상금 지급이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으며 휴업·휴직, 자금난을 걱정하는 시민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줄 수 있다는 비판이 내부에서조차 나오고 있다.

중구의 한 직원은 "코로나19 사태로 전국이 힘들어하고 있는데, 상대적 박탈감을 줄 수 있는 시기에 공무원 포상금 지급이 이뤄진 건 문제가 있다고 본다"며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는 포상금 자체가 문제는 아니지만 시급한 사안이 아니기 때문에 코로나19 사태가 누그러진 뒤 지급하는 게 더 나았을 것"이라고 했다.

다른 기초단체 관계자도 "시기가 좋지 않은 만큼 코로나19 이후 포상금을 진행해도 늦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이 기초단체의 우수부서 포상금 지급을 부정적으로 바라볼 수 있는 만큼 굳이 오해를 살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 기초단체 우수부서 평가 담당 직원은 "애초 수립한 계획대로 진행한 거고, 힘든 상황에서 열심히 업무를 수행하는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봤다"며 "코로나19 사태는 미처 고려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김태양기자 ksun@kyeongin.com

김태양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