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스토리가 있는 격전지]2%p 이내 표차 기록한 '20대 총선 접전지'

경기도 판세 굳힐 '초경합지 4곳'… 간절한 '한표와의 싸움'

이성철·김연태 기자

발행일 2020-04-10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jpg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안양 동안을에 출마한 후보들이 2일 오전 경기도 안양시 범계역 일대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미래통합당 심재철, 정의당 추혜선. /연합뉴스


안양동안을, 與 '입'·野 '핵심' 대결
'리턴매치' 안산상록을, 김-홍 2파전
'0.3%p 차이' 조응천-심장수 재격돌
900표 격차 고양을, 새 인물들 출마

지난 총선에서 불과 2%p 이내 표차로 희비가 엇갈린 경기도 내 선거구는 총 4곳이다.

초접전 지역의 분위기가 곧 전체 지역 판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 속에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각 당이 이들 지역에 들이는 공도 남다르다.

정치권의 이목이 집중된 이들 선거구에서 초박빙 승부가 재현될지 주목된다.

■ 안양동안을


=20대 총선에서 지역구 현역인 통합당 심재철 후보는 41.46%의 지지를 얻어 민주당 후보를 불과 1.95%p 차로 누르고 내리 5선에 성공했다.

통합당 원내대표를 맡고 있는 그의 이번 상대는 민주당 대변인인 이재정 후보다.

이들의 대결은 야당심판론을 부르짖는 '여당의 입'과 정권심판론을 외치는 '야당 핵심 인사' 간 대결로도 주목받고 있다.

연일 '새 인물, 새 바람'을 강조하는 이 후보는 다선 의원의 피로감이 극에 달한 점을 부각하는 한편, 1기 신도시인 평촌의 리모델링을 통한 지역 활력 제고로 표심을 자극 중이다.

이에 질세라 심 후보는 '중진의 힘'을 강조하며 지역발전을 앞당기겠다는 각오다.

이 가운데 심 후보는 최근 이 후보가 '부친으로부터 상속받은 농지에 단양군청의 사전 허가 없이 도로를 불법 조성했다'는 의혹을 제기, 두 후보 간 막판 공방이 치열해지는 모습이다. 여기에 정의당 현역인 추혜선 후보도 경쟁에 합류하며 표심 쌓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 안산상록을


=지난 총선에 이어 안산시장 출신 민주당 김철민 후보와 통합당 홍장표 후보의 '리턴매치'가 열린다. 20대 총선에서는 1.54%p 차라는 치열한 접전 끝에 김 후보가 홍 후보를 꺾고 국회에 입성했다.

다만, 3자 구도였던 지난 대결과 달리 이번 총선은 2파전이다. 표심의 분산 없는 진검승부에서 누가 웃게 될지 관심이 모인다.

김 후보는 지난 4년간의 의정활동 성과와 지역관리 등을 토대로 수성을 자신하고 있다.

안산시의 자치분권 강화 등을 공약으로 내건 데 이어 한국노총 안산지역지부 등의 지지선언을 토대로 표심 확대에 나서고 있다.

홍 후보 역시 막판 보수표 결집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역주민과 호흡하며 바닥부터 쌓은 탄탄한 조직력이 보수표가 분열되지 않은 이번 선거에서 승리의 원동력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정체된 안산시의 성장과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겠다는 각오다.

■ 남양주갑


=20대 총선 당시 민주당 조응천 후보는 3만2천785표로, 3만2천536표를 얻은 새누리당 심장수 후보를 불과 249표(0.3%p) 차로 따돌렸다.

이들이 4년만에 다시 같은 자리를 두고 운명의 리턴매치를 벌이게 됐다. 개표가 완료될 때까지 섣불리 승패를 점칠 수 없다는 게 지역정가의 관측이다.

특히 두 후보는 서울대 선·후배에 검사 출신이라는 점에서 '탈환'과 '수성'을 둘러싼 자존심 대결에 지역 유권자들 역시 신중한 선택에 임할 수밖에 없어 보인다.

현역인 조 후보는 재선에 도전하면서 지역개발 및 교통여건 개선 등 지역의 주요 현안을 원활히 추진할 수 있는 정치적 역량을 강조하는 반면 심 후보는 두 번째 출마를 준비하면서 다져온 인맥과 조직 등을 활용해 지역 발전을 이끌 적임자임을 강조하고 있다.


337.jpg
7일 경기도 고양 딜라이브경기케이블TV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 고양을 후보자 TV토론회에서 통합당 함경우(왼쪽부터), 정의당 박원석, 민주당 한준호 후보가 토론에 앞서 파이팅하고 있다. /연합뉴스

■ 고양을


=20대 총선에선 민주당 정재호 후보가 4만393표(42.25%)를 얻어 승리하고, 새누리당 김태원 후보는 3만9천493표(41.31%)로 고배를 마셨다. 불과 900표(0.94%) 차이였다.

이번 선거는 현역인 정 의원이 공천 과정에서 컷오프되면서 결국 공석이 된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새 인물들의 대결로 펼쳐진다.

민주당은 MBC 아나운서 출신의 한준호 후보를 전략공천했다. 통합당은 경기도당 사무처장을 지낸 함경우 후보를 내세웠다.

두 후보는 동갑이자 정치신인으로 지역 내 인지도가 비슷한 수준에서 펼쳐지는 선거인 만큼 팽팽한 접전이 점쳐지고 있다.

이와 함께 정의당 박원석 전 국회의원, 민중당 송영주 전 도의원 등 선거전에 뛰어든 기타 후보들의 득표율이 최종 선거 결과에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이성철·김연태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