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을 찾아서]군포 산본동 '왕짜장'

'1천원 짜장면' 물려받은 새 주인도 '4인가족 만원의 행복' 변치 않는 맛

황성규 기자

발행일 2020-04-20 제1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군포 왕짜장
짜장면만으론 허전할 때 1인분 탕수육을 곁들이면 든든한 한 상이 완성된다. 군포/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한그릇 3천원·어린이 2천원 '김밥보다 싸'
'양·재료' 비현실적 가격에 맛 보장 감탄

2020041901000880100044493
부부가 두 어린아이의 손을 잡고 중국집을 찾았다. 이들은 각자 하나씩 총 4그릇의 짜장면을 먹었지만, 이들이 낸 돈은 만원짜리 한 장이 전부였다.

1인당 한 끼 식사 비용이 1만원을 웃도는 요즘 비현실적인 가격으로 서민들의 많은 사랑을 받는 곳이 있다. 산본 중심상가 끝자락에 위치한 '왕짜장'이다.

여기선 짜장면이 한 그릇에 3천원이다. 양이 적지도, 그렇다고 들어가야 할 게 빠지지도 않았다. 우리가 생각하는 보통의 짜장면 그대로다. 하지만 가격은 절반 수준이다. 김밥을 무시하는 건 아니지만 웬만한 김밥보다도 저렴하니 그저 놀라울 따름이다.

이 와중에 어린이 고객을 배려한 메뉴도 있다. 일반 짜장면보다 양이 살짝 적은 어린이짜장은 2천원이다. 그래서 어른 둘에 아이 둘이 짜장면을 각각 한 그릇씩 먹어도 1만원이면 충분하다는 계산이 나온다. 그야말로 '만원의 행복'이다.

가성비의 시대다. 아무리 가격이 저렴해도 맛이 없으면 냉정하게 외면당한다.

하지만 왕짜장은 어디에 내놔도 손색이 없는 맛을 앞세워 저렴한 가격에서 오는 선입견을 보란 듯이 날려준다. 3천원이라는 가격 때문에 이곳에 처음 온 사람들은 맛에 대해 큰 기대감을 갖지 않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먹어보면 얘기는 달라진다. 한 입 먹으면 "어라 생각보다 괜찮네"에서 두 입 먹으면 "뭐야 심지어 맛있잖아"로…. 이후부터는 "아니 이렇게 팔아서 남는 게 있나"하는 미안한 마음마저 생긴다.

중국집
/아이클릭아트

짜장면만으로 2% 부족함을 느낀다면 탕수육을 곁들여보자. 1인분(5천원)씩도 팔기 때문에 혼밥족도 고민 없이 탕수육을 즐길 수 있다.

원래 이 자리는 몇 년 전 '1천원 짜장면'으로 유명세를 탄 음식점이 위치했던 곳이다. 개인적 사정으로 장사를 접은 전 주인을 대신해 새로운 사장님이 가게를 이어받았다.

주인은 바뀌었지만 예전 저렴한 짜장면을 기억하며 찾아오는 손님들을 외면할 수 없어 가격을 낮췄다는 게 사장님의 설명이다.

그는 "특히 주머니 사정이 어려운 학생들이 많이 찾아오기 때문에 값을 낮출 수밖에 없었다"며 "물론 예전 1천원짜리 짜장면에 비하면 가격이 오른 것처럼 생각할 수 있지만 양이나 맛을 따져보면 비교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 있게 말했다.

짜장면 3천원. 짬뽕 5천원. 탕수육 1인분(5천원)/소(1만1천원)/대(1만7천원). 군포시 광정로 80. (031)394-8880

군포/황성규기자 homerun@kyeongin.com

황성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 태그 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