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 휴가지원 확대' 코로나 타격 관광산업 도움

정부, 국내여행 20만원… 12만명에

김준석 기자

발행일 2020-04-22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관광·숙박·공연 등의 경제적 피해를 줄이기 위해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규모를 대폭 늘린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당초 8만명 규모로 진행하려던 근로자 휴가지원사업의 대상자를 4만명 추가 모집한다고 밝혔다. 총 12만명이 지원을 받는 셈이다.

이는 국내 여행 등 휴가를 계획하는 근로자가 20만원을 부담하면 해당 근로자가 속한 기업이 10만원, 정부가 10만원을 추가 지원해 총 40만원의 휴가 비용이 마련되도록 하는 사업이다. 이렇게 마련된 비용은 호텔·펜션·공연·항공 등 40개 여행사의 9만개 상품에 이용할 수 있다.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코로나19로 매출 하락 등 어려움을 겪는 국내 여행·공연업계 지원을 위해 추가 모집을 결정했다.

소규모로 한정했던 참여 가능기업도 중견기업으로 늘리기로 했다. 당초 중소기업·소상공인 근로자·비영리민간단체·사회복지법인·시설 근로자 등으로 국한됐던 참여 범위를 중견기업까지 넓혀 지원사업 대상을 확대한 것이다.

뿐만 아니라 참여기업에 사업 참여증서가 발급되며 가족친화인증·여가친화인증·근무혁신 인센티브제 등 정부 인증신청시 가점 등 지원도 제공된다.

올해엔 한국서부발전을 비롯한 6개 기업이 35개 협력사를 지원하고, 지방자치단체와 연계된 프로모션도 이뤄질 예정이다. 사업 참여 신청서류 제출은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누리집(vacation.visitkorea.or.kr)에서 가능하다.

/김준석기자 joonsk@kyㅁeongin.com

김준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