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유영, MBN 여성스포츠대상 '2월 MVP' 선정

신창윤 기자

발행일 2020-04-24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종편MBN]여성스포츠_유영 선수 01
'피겨 여자 기대주' 유영 /MBN 제공

'포스트 김연아'로 인정받은 피겨 여자 싱글 유영(군포 수리고)이 2020 MBN 여성스포츠대상 2월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MBN 여성스포츠대상 선정위원회는 23일 유영이 2월의 MVP로 뽑혔다고 밝혔다.

유영은 지난 2월에 치러진 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선수권대회 여자 싱글에서 트리플 악셀(공중 3회전 반)을 성공하며 개인 최고점인 223.23점의 기록으로 값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특히 유영은 지난 2009년 4대륙 대회에서 김연아가 우승한 이후 11년만에 메달을 따낸 선수가 됐다. 또 유영은 주니어 시절인 2016년 MBN 여성스포츠대상을 수상한 이후 3년 만에 다시 상을 받게 됐다.

유영은 "2022년 베이징올림픽 때까지 4회전 점프의 완성도를 높여 목표인 금메달을 따내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한편 MBN 여성스포츠대상 선정위원회는 3월의 MVP로 한국 여자 사이클의 '간판' 이혜진(부산지방공단스포원)을 선정했다. 이혜진은 3월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2020 국제사이클연맹(UCI) 세계트랙사이클선수권대회 여자 경륜 결승에서 2위를 차지하며 한국 사이클 역대 최고 성적을 냈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

신창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