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대 내년 '첨단분야' 신입생 정원 36명 늘린다

김종호 기자

발행일 2020-04-24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평택대
평택대학교가 '스마트자동차학과'와 '스마트콘텐츠전공' 등 총 36명의 입학정원을 늘려 2021년 신입생 모집부터 적용한다. 사진은 지난 2017년부터 국가사업으로 진행되고 있는 링크플러스(LINC+) 교육. /평택대 제공

'스마트자동차·콘텐츠' 각 18명씩
'링크플러스… 학과' 시너지 기대

평택대학교(총장·신은주)가 '스마트자동차학과'와 '스마트콘텐츠전공' 등 첨단분야학과의 입학 정원을 늘려 2021년 신입생 모집부터 적용한다.

23일 평택대에 따르면 교육부의 첨단분야학과 학생정원 조정계획에 따라 IT공과대학 내 '스마트자동차학과' 18명, ICT융합학부 '스마트콘텐츠전공' 18명 등 총 36명의 입학 정원을 늘릴 수 있게 됐다.

정원이 늘어난 스마트자동차학과와 스마트콘텐츠전공은 지난 2017년부터 국가사업으로 진행되고 있는 링크플러스(LINC+) 사회맞춤형학과(스마트물류, 스마트반도체, 산업IoT)와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정부는 대학의 첨단분야 인재양성을 위해 매년 인공지능(AI)·차세대반도체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의 학생 정원을 매년 늘린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그동안 평택대는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교육부의 입학생 정원 감축 기조와 '수도권정비계획법'에 따라 원천적으로 증원·증과를 할 수 없었고 대학구조개혁평가에 따라 입학정원이 두 차례에 걸쳐 감축돼 왔다.

신은주 총장은 "우리 대학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첨단분야학과 학생정원 증설과 공영형 사립대 실증연구 수탁 등의 결실을 일궈냈다"며 "앞으로 안으로는 대학 구성원과 협치를 통해 대학의 정상화, 안정화를 도모하고 밖으로는 지역사회와의 균형·상생·발전,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인재 양성 등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김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