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코로나19 44번째 확진자 발생… 20대 미국 국적 남성

김종호 기자

입력 2020-04-27 14:05:5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4224.jpg
코로나19 의심자들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상담과 검사를 받고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미국에서 입국한 20대 미국 국적 남성이 신종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평택지역 내 감염자 수는 12일 만에 1명 늘어 44명으로 집계됐다.

평택시는 27일 팽성읍 지역 캠프 험프리스(K-6) 미군기지에서 근무하는 미군의 남편 A모(27)씨가 최근 미국에서 입국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거주하다가 지난 25일 미군인 아내가 파병 근무 중인 한국으로 와 다음날 K-6 내 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는 A씨가 입국 후 미군 부대 셔틀버스를 이용, 바로 미군기지로 왔기 때문에 관내 동선이나 접촉자는 없다고 설명했다. 현재 A 씨는 미군 부대 내 병원에서 격리 치료중이다

시 관계자는 "A씨는 관내 선별진료소가 아닌 미군 병원에서 검사를 받아 지자체에서 관리번호를 부여할 사례는 아니다"며 "이 점을 근거로 질병관리본부에 '미군 부대 확진자'로 분류할 것을 건의했는데 미군이나 군무원 신분이 아닌 미군의 가족이어서 평택 환자로 분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김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