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테크노파크 오늘 준공식… 일자리 3천개 창출 기대

"수도권 남부 신성장 동력으로"

민정주 기자

발행일 2020-05-07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의왕테크노파크 조감도
의왕테크노파크 조감도. /의왕시 제공

의왕시 최초의 산업단지 '의왕테크노파크'가 7일 준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가동을 시작한다. 시는 테크노파크를 통해 3천여 개의 일자리 창출과 4천억원 이상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의왕테크노파크는 민간자본으로 1천300억원을 조달해 민관합동 개발방식으로 지난 2017년 9월 착공했다.

총 조성면적은 15만8천708㎡ 규모로 산업시설용지 7만9천90㎡, 복합용지 7천263㎡, 지원시설용지 5천891㎡ 등으로 구성됐다.

2017년 3월 첫 분양을 시작해 산업시설 용지 7만9천90㎡와 복합 용지 7천263㎡가 21개 업체에 100% 분양 완료돼 5월 현재 7개 기업이 입주했다.

산업시설용지에는 지하1층~지상15층, 연면적 6만1천㎡ 규모의 지식산업센터가, 복합용지에는 지하4층~지상12층 연면적 6만4천㎡의 대규모 가구판매시설 및 공장들이 유치될 예정으로, 모두 400여 개 기업이 의왕테크노파크에 입주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산업단지 내 종사자와 바이어를 위해 지원시설용지 및 관광호텔 등을 배치해 사업 추진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여건을 조성했다.

김상돈 의왕시장은 "의왕테크노파크의 성공적인 조성으로 3천여 개의 일자리 창출과 4천억원 이상에 달하는 경제적 파급효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첨단기술을 보유한 기업과 많은 인력을 유치해 희소가치를 보유한 수도권 남부의 신성장 동력으로 새롭게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의왕/민정주기자 zuk@kyeongin.com

민정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