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질병관리본부, 청으로 승격 연내 추진"

이성철 기자

입력 2020-05-10 14:10:1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51001000328600015801.jpg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취임 3주년 대국민 특별연설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방역의 핵심 역할을 맡고 있는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해 전문성과 독립성을 강화시키겠다"며 "전문인력을 확충하고 지역체계도 구축해 지역의 부족한 역량을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한 "국회가 동의한다면 보건복지부에 복수차관제도를 도입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를 발판삼아 향후 재난이나 질병으로 인한 국가적 위기 상황에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대응을 위해서는 정부의 보건 역량이 강화돼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생각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감염병 전문병원과 국립 감염병연구소 설립도 추진할 것"이라며 "공공보건의료 체계와 감염병 대응역량을 획기적으로 강화해 보다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전문가들이 올해 가을 또는 겨울로 예상하는 2차 대유행에 대비하려면 매우 시급한 과제다"면서 국회의 신속한 협조를 거듭 당부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미 우리의 방역과 보건의료체계가 세계 최고 수준임을 확인했다. 사스와 메르스 때의 경험을 살려 대응체계를 발전시켜온 결과"라며 "방역시스템을 더욱 보강해 세계를 선도하는 확실한 '방역 1등 국가'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들을 향해 "방역과 일상이 함께하는 새로운 도전에 성공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며 "국민들께서 성숙한 역량을 다시 한번 발휘해주신다면 일상으로의 전환도 세계의 모범이 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성철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