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강남병원 직원 1명 코로나19 확진에 전면 폐쇄

박승용 기자

입력 2020-05-19 10:03:3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627.jpg
용인시 기흥구 강남병원에 방사선사로 근무하는 20대 남성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19일 오전 강남병원 응급의료센터에서 관계자들이 병원 출입을 통제하고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용인시 기흥구 신갈동 강남병원 직원인 C씨(26·용인-73번)가 코로나19 진단 결과 양성판정을 받아 19일 병원을 전면 폐쇄했다.

이와 함께 용인시는 강남병원 내부를 긴급 소독하고 정확한 감염경로가 확인될 때까지 의료진 출근을 금지했다.

또 이 병원에 입원한 171명의 환자와 당시 야간근무를 하던 31명의 의료진에 대해 병원 밖은 물론 층간 이동까지 금지하고 C씨에 대한 국가지정 격리병상을 요청한 상태다.

C씨는 지난 18일 12시부터 발열과 몸살, 기침 증상이 있어 20분 후 이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뒤 민간 검사기관인 GC녹십자의 긴급진단을 받은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

용인시는 같은 날 저녁 11시30분 양성판정이 나온 즉시 거주지 관할 보건소에 환자의 가족 3명에 대해 검체를 채취하도록 통보했다.

C씨는 평소 안양에서 병원까지 대중교통으로 출·퇴근했으며 이동 시엔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용인시는 역학조사관의 자세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접촉자를 추가 격리하고 동선 등 공개범위 내 정보를 시민들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용인시 확진자는 관내등록 73명, 관외등록 17명 등 총 90명이 됐다.

용인/박승용기자 psy@kyeongin.com

박승용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