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평화관광 재개" 파주·철원·고성 이구동성

이종태 기자

발행일 2020-05-21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DMZ 평화관광 2
최종환 파주시장(가운데)과 이현종 철원군수(왼쪽), 함명준 고성군수(오른쪽), 주민대표 등이 20일 오전 파주 임진각 생태관광지원센터에서 DMZ 평화관광 재개를 위한 협력회의를 갖고 있다. /파주시 제공

협력회의후 정부 공동건의문 채택
ASF 지역 피해·방역대책 공유도
최종환 파주시장 "희생 하며 준비"

경기·강원 접경지역 자치단체들이 DMZ 평화관광 재개를 위해 손을 잡았다.

경기 파주시와 강원 철원군·고성군 등 3개 자치단체는 20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인한 지역경제 피해 상황 및 방역대책을 공유하고 정부에 DMZ 평화관광 재개를 공동 건의하기 위해 모였다.

이들 자치단체는 이날 오전 파주 임진각 DMZ 생태관광지원센터에서 지난해 9월 발생한 ASF로 8개월째 중단되고 있는 'DMZ 평화관광 재개'를 위한 협력회의를 가졌다.

협력회의에는 최종환 파주시장, 이현종 철원군수, 함명준 고성군수를 비롯해 각 시·군 주민대표들이 참석했다.

최 시장 등 3개 시·군 단체장은 DMZ 관광 중단에 따른 피해 상황과 관광재개의 필요성에 대해 논의하고 지역주민 대표들과 의견을 교환한 후 DMZ 평화관광 재개 공동건의문을 채택,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국방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공동 건의문에는 '8개월간의 DMZ 관광 중단에 따른 3개 시·군 직접적 피해(관광객 187만명 감소로 513억원 피해 발생)', 'DMZ 관광지 방역강화대책 현황', '관광중단 장기화에 따른 지역주민 생존권 위협 상황', 'DMZ 관광재개 필요성' 등을 담고 있다.

최 시장은 "작년 9월부터 접경지역 시·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을 막기 위해 DMZ 관광을 포함해 많은 것들을 포기하고 특별한 희생을 치러가며 관광재개를 위한 준비를 끝냈다"면서 "지역주민들의 삶이 더 이상 무너지지 않도록 관광이 조속히 재개돼야 한다. 3개 시·군은 DMZ 관광 재개를 위해 계속 힘을 합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파주/이종태기자 dolsaem@kyeongin.com

이종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