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인천 등교개학 첫날 '혼란']'코로나 심각성' 만 배우고 하교했다

민웅기·이원근·신현정 기자

발행일 2020-05-2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
책상 위 가림판·긴급귀가조치… '학교가 낯선 아이들'-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첫 등교수업 일인 20일 교육 당국과 학생 모두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였지만, 경기·인천지역 75개교가 등교 수업일정을 연기하는 등 곳곳에서 혼선이 빚어졌다. 이날 오전 안산 송호고등학교 학생들이 가림판이 설치된 책상에서 수업하고 있다. /조재현·김금보기자 jhc@kyeongin.com

확진자 발생 안성 '수업 전면중단'
인천에서는 학생 2명이 양성 판정
66개교 등교하자마자 다시 집으로

경기·인천지역 고3 학생들이 첫 등교한 20일 학교 현장 곳곳에서 혼선이 빚어졌다.

교육당국이 등교를 앞두고 방역에 총력을 기울였지만 지역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경기·인천지역 75개교(경기 안성 9개교, 인천 66개교)가 등교 수업 일정을 연기했으며, 일부 학생들의 경우 37.5도 이상 발열이 확인돼 선별 진료소로 옮겨지기도 했다.

20일 경기도교육청과 인천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경기·인천지역 고3 학생 13만7천여명에 대한 등교 수업이 경기지역 480개 고교와 인천지역 125개 고교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등교 수업은 정상등교일이었던 지난 3월 2일 기준으로 80일 만이다.

각 학교들은 학생들의 마스크 의무 착용, 반별 등·하교 시간 조정, 개인 컵 사용 등 방역 지침을 만들어 코로나19 교내 감염을 막기 위해 분주한 모습이었다.

안산 송호고는 본관 현관에서 열화상 카메라로 체온을 측정한 뒤 교실로 입실하도록 했다. 교실에는 투명 가림판을 세웠고, 책상 간격도 개인 별로 띄웠다.

방역 대책에 따라 등교 시 체온 측정 시간을 확보하기 위해 수업 시간은 5분씩 줄였다. 급식은 담임 교사의 지도 아래 교실에서 배식하고, 등하교 시간도 반별로 달리해 교내 밀집 상황을 최소화했다.

성남의 A학교에서는 학생 2명이 학교 출입구에 설치된 발열 측정에서 37.5도 이상을 보여 선별 진료소로 이송됐다. 4교시를 앞두고 진행한 발열 측정에서도 학생 1명이 고열을 보여 부모와 함께 귀가했다.

1
고3 수험생들이 첫 등교를 한 20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신명여자고등학교에서 긴급 귀가 조치가 내려져 학생들이 귀가하고 있다. 이날 코로나19 고3 확진자 2명이 발생하자 인천시교육청은 미추홀구·중구·동구·남동구·연수구 내 고등학교 66곳의 고3 학생들을 귀가하도록 조치했다.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안성에서는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관내 전체 학교(9개 고교)의 등교 수업이 하루 연기됐다.

안성교육지원청은 지난 19일 오후 10시에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20일 예정됐던 등교 수업을 전면 중단한 것이다. 단 확진자와 같은 아파트에 거주하는 학생들은 별도 공간에서 21일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치르게 된다.

인천에서는 고등학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10개 군·구 가운데 5개 구 관내 고등학교 66개교의 고3 학생들을 등교하자마자 귀가시켜 학교마다 혼란을 겪었다. 66개교 학생들은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온라인으로 치르게 됐다.

한편 열화상 카메라 지원이 되지 않았던 학생 수 600명 이하 학교들은 교내 자체 예산을 활용해 열화상 카메라를 구입해 발열 검사를 하기도 했다.

/민웅기·이원근·신현정기자 lwg33@kyeongin.com

민웅기·이원근·신현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