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관광객, 인천에서 2019년 한해 2조2천억 썼다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20-05-22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외국인관광객1
지난해 인천을 찾은 국내외 관광객이 10% 이상 늘어난 가운데 이들이 인천에서 지출한 돈이 2조2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해 인천 대표 관광지인 차이나타운을 방문한 외국인들. /경인일보DB

중국인 방문 전년 대비 60% 증가
기업·국제회의 3만8천여명 유치

지난해 인천을 방문한 국내외 관광객이 인천에서 지출한 돈이 2조2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21일 인천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을 방문한 해외 관광객은 141만명으로 2018년보다 11% 증가했다. 국내 관광객은 13.6% 증가한 1천112만명으로 나타났다.

해외 관광객 가운데 중국인이 63만명으로 2018년 39만명 대비 60% 증가했다. 특히 기업회의와 국제회의 개최 등을 통해 3만8천284명의 관광객을 유치했다. 의료 관광 방문자(외국인 환자)도 2만3천명으로 2018년보다 29% 증가했다.

관광객 1인당 평균 지출액을 바탕으로 국내외 관광객이 인천에서 쓴 돈을 계산했더니 총 2조2천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인천관광실태조사에 따르면 1인당 평균 지출액은 국내 관광객이 9만7천482원, 해외 관광객이 81만1천201원이다.

인천관광공사는 관광객 증가 효과로 2017년 인수한 중구 하버파크호텔이 처음으로 7억4천만원의 영업 이익을 달성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인천관광공사 관계자는 "국내 관광객은 '뉴트로' 열풍에 따라 개항장과 구도심을 찾는 관광객이 증가함에 따라 호조를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고 했다. 또 "해외 관광객의 인천 관광 인지도를 올리기 위한 마케팅 활동 강화도 효과를 본 것 같다"고 했다.

인천관광공사는 지난해 관광 유치 실적과는 달리 올해 코로나19 사태로 인천을 방문하는 국내외 관광객이 급감할 전망이어서 관련 업계 지원 사업을 추진 중이다. 관광사업자의 경영안정자금 이자 보전 사업과 지역 특산물 구매 지원 사업 등을 이어나갈 방침이다.

또 최근 정부 공모에 선정된 관광기업지원센터가 설치되면 인천지역 내 관광벤처의 창업 기반을 확보해 관광 산업 활성화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