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사회포럼]이만수 라오J브라더스 구단주, "여전히 난 현역… 나가는 삶엔 결코 은퇴 없다"

김동필 기자

발행일 2020-05-22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
21일 오후 경인일보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8기 '미래사회포럼' 강사로 나선 이만수(전 SK와이번스 감독)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이 '은퇴 없는 삶'이라는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김도우기자 pizza@kyeongin.com

2020052101000933300045442
"성장하는 삶에 은퇴란 없습니다."

이만수(전 SK와이번스 감독) 라오J브라더스 구단주가 21일 경인일보 대회의실에서 열린 미래사회포럼에서 '은퇴 없는 삶'이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삼성 라이온즈에서 포수로 선수생활을 시작한 이 구단주는 국내 야구계 영원한 전설이다. 한국프로야구 1호 안타·1호 홈런·첫 100홈런·첫 트리플 크라운 등 수많은 기록과 한국 최초의 메이저리그 코치와 코치로서 우승(2005년 시카고 화이트삭스)까지 달성해 '최초의 사나이'로 통하기도 한다.

SK와이번스 감독시절엔 한국시리즈 준우승을 거두기도 했다.

이 구단주는 50년 야구 인생을 회상하며 "야구 현장에서 떠나면 세상이 끝나는 줄 알았다"며 "하지만 아니었고, 지금도 성장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40년 넘게 일기를 썼고, 야구 현장에선 야구 현장 일지를 썼다"며 "40년 넘게 제가 쓴 글이 제가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라고 강조했다.

이 구단주는 "SK와이번스에서 감독 생활이 끝난 뒤 동남아에 가서 야구로 봉사하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라오스로 향했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엔 상상하지 못했는데 어느덧 거쳐 간 학생들이 400명이나 됐다"며 "여전히 난 현역이다. 언제나 공부하며 앞으로 나가는 삶엔 결코 은퇴가 없다"고 강조했다.

/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

김동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