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더불어민주당, 정의연 사태·선거법 위반 수사 등으로 휘청

민웅기 기자

입력 2020-05-23 16:55:2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42101001029400051701.jpg
김보라 안성시장이 원곡면사무소를 방문해 공직자들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안성시 제공

안성지역 더불어민주당이 정의연 사태와 선거법 위반 수사 등을 이유로 휘청거리고 있다.

21일 지역정가에 따르면 안성지역 민주당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압승에 이어 4.15 국회의원 총선거와 시장 재선거에서 모두 승리하며, 보수 일색이었던 지역 정치판도를 전부 갈아 엎었다.

민주당은 국회의원과 시장, 경기도의원 자리를 모두 휩쓸었고, 8석으로 구성된 시의회 조차도 과반이 넘는 5석을 차지해 지역내 보수 세력을 완전히 궤멸시키고 독주체제를 구축했다.

민주당은 이같은 지역 민심을 토대로 그동안 보수 세력에 눌려 추진하지 못했던 자신들만의 청사진을 그리고 지역발전을 위한 행보에 시동을 걸었다.

하지만 최근 국회의원 당선자가 정의기억연대 사태에 휘말리고, 시장도 선거법 위반 혐의로 사법기관의 수사가 착수되면서 탄력을 받을 듯 했던 민주당의 행보에 제동이 걸렸다.

실제 국회의원 당선자는 정의연이 안성 쉼터를 시세보다 비싼 매입가로 구입하는 과정에서 물건을 소개했다는 이유로 구설수에 오르고 있으며, 시장 또한 재선거 과정에서 선거운동을 위한 사조직 설립과 선거구민을 대상으로 서명·날인을 받았다는 혐의로 사법기관이 수사를 받고 있다.

이 때문에 지역에서는 민주당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시민들은 "지난 수십년간 보수세력이 지역 정가를 독식하고도 지역발전을 이뤄내지 못한데 따른 심판으로 민주당을 선택했는데 시작부터 삐걱 거리고 있어 여론이 좋지는 않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민주당 지지자들은 "지역발전을 위해 뭔가 해보려는 이 시점에 예기치 못한 사태에 휩쓸려 주춤하고 있다"며 "빠른 시일 내에 해당 문제들을 털어버리고 시민들이 원하는 행보를 이어 나가지 못한다면 힘들게 바꿔놓은 정치판도가 도루묵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당원들 사이에서 팽배하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안성/민웅기기자 muk@kyeongin.com

민웅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