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단비" 재인폭포 관광지 제모습 되찾고 통현리 모내기 한창

오연근 기자

입력 2020-05-22 14:16:4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52201000948600046431.jpg
지난 18일 내린 비로 모처럼 제모습을 드러낸 연천군 연천읍 고문리 소재 재인폭포.

지난 18일부터 19일까지 경기북부에 내린 단비로 재인폭포 관광지가 제모습을 되찾고 연천읍 통현리 논에는 모내기가 한창이다.

2020052201000948600046432.jpg
지난 18일부터 이틀 동안 반가운 단비가 내리자 22일 연천읍 통현리 논에서 한 농부가 모내기를 실시하고 있다.

23일과 24일 비 소식이 예보된 가운데 주민 김모(62) 씨는 논·밭 작물이 충분히 해갈이 될 정도까지만 비가 내리면 좋겠다.며 농번기를 맞은 농심(農心)을 전했다.

연천/오연근기자 oyk@kyeongin.com

오연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