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범 처벌부터 길고양이 보호까지' …동물 살기 좋은 경기도

경기도 동물권 보호 다양한 정책들 '눈길'

배재흥 기자

입력 2020-05-23 14:25:0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52301000957200047121.jpg
도우미견 나눔센터 통해 입양한 가족과 강아지/경기도 제공

동물권 보호를 위한 경기도의 다양한 정책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동물 학대 가해자에 대한 엄격한 처벌부터 유기 동물 입양 문화 조성에 이르기까지 동물과의 '공존'을 위한 폭넓은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민선 7기 공약으로 '반려동물 놀이터 확충', '경기도형 펫티켓 조성', '반려동물 입양 문화 조성',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 지원', '반려동물 등록제 개선' , '동물보호 행정 추진', '반려동물테마파크 조속 시행' 등 7가지를 제시할 만큼 동물권 강화에 높은 관심을 보여왔다.

우선, 경기도는 동물 학대에 대한 무관용 원칙을 세웠다. 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도내 개 사육시설과 동물 관련 영업 시설의 불법행위를 집중 수사해 전기 쇠꼬챙이로 개를 도살하는 등의 불법을 저지른 9개 업체를 적발했다. 지난 2018년 11월 도 특사경 업무에 동물 보호 관련 수사가 추가된 이후 꾸준한 실적을 거두고 있다.

경기도 '도우미견나눔센터'를 통해 입양된 유기견의 수는 1천500마리를 넘어섰다. 센터는 경기도에서 직접 운영하는 유기 동물 보호·입양 기관으로, 지난 2013년 화성시에 처음 문을 열었다. 이곳은 시·군 보호시설에 있는 유기견 가운데 사회성이 좋은 강아지를 선발해 필요한 치료와 훈련을 해 도민들에게 무료로 입양하는 업무를 하고 있다. 이와 함께 경기도는 올해 유기 동물 입양 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온라인 플랫폼인 '유기동물과 행복한 가족 만들기, 유행가'도 운영한다.

2020052301000957200047122.jpg
재개발로 터전을 잃은 길고양이가 캣맘이 준 사료를 먹고 있다./경인일보DB

지난 3월 공포돤 개정 '경기도 동물보호 및 관리에 관한 조례'에서도 동물 복지를 향한 경기도의 의지를 엿볼 수 있다. 도는 기존 조례를 전면 개정하면서 올바른 반려 문화 정착을 위한 도지사와 도민의 책무를 규정하고, 5년마다 도 단위의 동물복지계획을 수립해 시행하도록 했다.

길고양이 보호 방안도 포함됐다. 새롭게 마련된 조례에는 '길고양이 중성화 사업' 항목이 포함했고, 재건축·재개발 등으로 터전을 잃은 길고양이(2019년 9월 23일자 9면 보도)를 보호하고자 '재건축·재개발지역 길고양이 관리에 관한 사항'을 명문화 했다.

오는 2022년 상반기에는 여주시 상거동 일원 16만5천㎡ 부지에 '반려동물 테마파크'가 개관할 예정이다. 테마파크 조성은 사람과 동물 모두를 위한 복합문화 공간으로, 반려동물 관광 콘텐츠를 개발하는 취지다. 이밖에 평택에 '야생동물 생태관찰원', 연천에 '경기북부 야생동물 구조관리센터' 등을 짓는다.

도 관계자는 "사람과 동물, 반려 동물을 기르는 사람과 기르지 않는 사람 모두 함께 행복할 수 있는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