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신갈동 거주 40대 강남 직장인 코로나19 확진…용인 74번 확진자

박승용 기자

입력 2020-05-24 12:50:3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크기조절_(5).jpg
용인 40대 남성 코로나19 확진. 사진은 코로나19 환자 치료 모습. /경인일보DB

용인시는 24일 서울 강남의 직장에 다니는 40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신갈동에 거주하는 A(용인 74번 확진자)씨는 회사 동료인 확진자(서울 668번)와 접촉, 감염된 것으로 시 보건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A씨는 지난 17일 발열과 두통, 설사 증상 등으로 기흥구보건소에 검사를 받은 뒤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자가격리 해제일을 하루 앞둔 23일 검사를 받고 24일 확진됐다.

시는 경기도에 병상배정을 요청했으며 A씨 가족 2명에 대해서도 검사를 할 예정이다. 

용인/박승용기자 psy@kyeongin.com

박승용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