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866억원 '亞 최고 몸값' 4위… 이강인은 이적료 183억원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20-05-25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이 유럽 축구 무대에서 활약하는 아시아 출신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몸값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23일(현지시간)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의 이적 소식과 이적료를 다루는 전문 매체 '트랜스퍼마르크트'로부터 아시아 선수 가운데 가장 '값비싼' 선수 1위에 올랐다.

손흥민의 평가 이적료는 6천400만유로(약 866억원)로, 2위를 차지한 일본의 나카지마 쇼야(포르투·1천600만유로)보다 무려 4천800만 유로가 많았다.

특히 아시아 선수 '몸값 톱10'에 포함된 4명의 일본 선수들의 추정 이적료를 모두 더해도 손흥민을 따라가지 못한다.

'톱10'에는 나카지마를 비롯해 도미야스 다케히로(볼로냐·1천350만유로), 구보 다케후사(마요르카·1천350만유로), 미나미노 다쿠미(리버풀·1천만유로), 가마다 다이치(프랑크푸르트·800만유로) 등 5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의 몸값 총액은 6천100만유로다.

한국 선수로는 손흥민에 이어 '한국 축구의 미래'로 손꼽히는 이강인(발렌시아)이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려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이강인의 이적료는 1천350만유로(약 183억원)다. 황희찬(잘츠부르크·1천만유로)은 공동 7위에 랭크됐다.

/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